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정형돈, FNC엔터테인먼트에 새 둥지…FT아일랜드·씨엔블루와 한솥밥



개그맨 정형돈(37)이 FNC엔터테인먼트에 둥지를 틀었다.

16일 FNC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정형돈은 최근 FNC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대중에게 즐거움을 선사하고자 하는 정형돈의 가치관이 착한 콘텐트를 기반으로 좋은 영향력을 미치고자 하는 FNC의 비전과 부합해 전속 계약을 체결하게 됐다.

2002년 KBS 17기 공채 개그맨으로 데뷔한 정형돈은 MBC ‘무한도전’, KBS2 ‘우리동네 예체능’, JTBC ‘냉장고를 부탁해’, tvN ‘고교10대천왕’, MBC에브리원 ‘주간 아이돌’, JTBC ‘닥터의 승부’ 등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 고정 출연하고 있다.

큰 2012년 가수 겸 방송인 데프콘과 힙합 듀오 ‘형준이와 대준이’를 결성하고 음반 활동에도 참여했다.

다양한 작품으로 활발한 예능 행보를 보인 개그맨 정형돈이 FNC에 합류함에 따라 FNC는 송은이, 이국주, 문세윤에 이어 대세 예능인 라인업을 확충하게 됐다. FNC는 정형돈이 지닌 다재다능한 역량을 극대화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자사가 보유한 다양한 콘텐츠 및 제작 시스템과 최상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도록 적극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예정이다.

한편 정형돈이 새롭게 둥지를 튼 FNC엔터테인먼트에는 FT아일랜드와 씨엔블루, 주니엘, AOA, 엔플라잉 등 가수를 비롯한 배우 박광현, 이동건, 윤진서, 이다해, 정우, 조재윤, 김민서 및 방송인 송은이, 이국주, 문세윤 등이 소속돼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