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조민기, 장위안 "높이 사는 이유는 굉장히 논리적?” 녹화 10분 만에 번복

'비정상회담' 조민기 장위안

 
'비정상회담' ‘조민기 장위안’

배우 조민기가 ‘비정상회담’에서 중국 대표 장위안에게 실망감을 드러내 화제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국경 없는 청년회-비정상회담'의 이날 게스트는 배우 조민기였다. 이날 조민기는 '중년에 걸그룹을 좋아하는 나, 나잇값 못하는 비정상인가?'라는 시청자 안건을 올렸다.

이날 ‘비정상회담’에서 조민기는 자신의 딸이 장위안의 팬이라고 고백하며 "내가 장위안을 높이 사는 이유는 굉장히 논리적이어 서다. 상대방이 이해를 하건 말건 상관없이 얘기하고자 하는 부분에 대해서 꼭 두 가지를 얘기를 한다. 자기가 준비하고 있는 논리가 분명하다"고 칭찬을 했다.

하지만 조민기의 장위안에 대한 환상은 녹화 10분 만에 깨지고 말았다. 장위안이 조민기가 상정한 안건에 대해 "걸그룹을 이성적으로 좋아하면 가정에 불화가 생긴다"는 자신만의 견해를 뚝심있게 얘기했기 때문이다.

이에 '비정상회담'의 MC 전현무는 조민기에게 "장위안이 논리적이냐?"고 되물었고, 조민기는 아무런 말도 하지 못하다 "아까 한 말을 들어내고 싶다"고 고백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에 당황한 장위안은 "본인의 취향이 직장 동료들에게 알려지면 직장 생활에 문제가 생길 수도 있다"고 수습을 하려했지만, 조민기는 "방송은 굉장히 편집이 잘 되어서 나오는 구나. 아주 실망했네"라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비정상회담' ‘조민기 장위안’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JTBC ‘비정상회담’ 캡처]
'비정상회담' ‘조민기 장위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