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4번 타자' 강정호 2안타 2타점 맹타

미국 메이저리그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4번타자로 나와 맹타를 휘둘렀다.

강정호는 16일(한국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PNC파크에서 열린 시카고 화이트삭스와의 경기에서 4번 타자·3루수로 선발 출전 4타수 2안타·2타점·1볼넷을 기록했다.

15일 경기에 이어 시즌 두 번째로 4번 타자에 기용된 강정호는 지난 11일 밀워키전 이후 5일 만에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273에서 0.280(143타수 40안타)로 올랐다.

수비에서도 18안타를 몰아친 피츠버그는 화이트삭스를 11-0으로 대파하고 5연승을 달리며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36승27패) 자리를 지켰다.

1-0으로 앞선 1회 말 첫 무사 1, 3루에서 첫 타석에 들어선 강정호는 화이트삭스의 선발 투수 카를로스 로돈으 시속 151㎞짜리 직구를 받아쳐 좌전 안타를 때렸다. 3루주자 스탈링 마르테가 홈을 밟아 강정호의 타점으로 기록됐다.

이어 강정호는 프란시스코 서벨리의 3루타 때 홈을 밟아 득점도 추가했다. 피츠버그는 1회에만 5점을 뽑아내며 기분좋은 출발을 보였다.

3회 말 때린 내야 땅볼이 3루수 고든 베컴이 호수비로 잡혀 아쉬움을 남긴 강정호는 5회 말에는 볼넷으로 걸어나갔다. 이어 타바타의 병살타 때 3루까지 진루한 강정호는 조디 머서의 2루타로 이날 두 번째 득점에 성공했다.

강정호는 10-0으로 앞선 6회 말 1사 2루에서 우중간을 꿰뚫는 1타점 적시 2루타를 때려냈다. 8회 말에는 유격수 땅볼로 물러났다.

김원 기자 kim.w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