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임지연, '상류사회'에서 박형식도 푹 빠진 ‘볼매녀’ 캐릭터 완벽 소화

임지연


임지연

배우 임지연이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에서 ‘역대급’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5일 방송된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3회에서 이지이(임지연)는 창수(박형식)에게 자신의 솔직한 마음을 고백하고 친구 윤하(유이 분)를 위해 짝사랑을 정리하기로 한다.

‘상류사회’에서 이지이(임지연)는 창수(박형식)와 찢어진 와이셔츠를 물어내라고 이야기하다가 노블리스 오블리제로 퉁 쳐준다는 말에 기뻐한다. 이에 호의를 보이라는 창수(박형식)에게 이지이(임지연)는 자판기 커피를 사준다.

또한 이지이(임지연)는 자신의 집 앞에서 기다리는 창수(박형식)에게 남자가 여자 집 앞에서 기다리는 건 그린라이트라며 자신을 좋아하는 건 자유지만 좋아한다는 말을 하지마라고 한다.

임지연은 상류사회에서 창수와 티격태격 하면서도 자신의 감정을 솔직하게 드러내며 지금껏 보지 못한 새로운 캔디형 캐릭터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으며 매력에 빠져들게 했다.

또한 임지연은 윤하를 위해 짝사랑하던 준기를 마음에서 접을 정도로 쿨한 성격과 의리까지 다 가진 이지이 캐릭터를 완벽하게 소화해 ‘볼매녀’로 눈길을 끌었다.

임지연은 첫 정극 도전임에도 불구하고 이지이 캐릭터를 거침없이 표현해내고 있으며 물오른 미모와 함께 한층 성숙한 연기력을 보여주어 안방극장을 사로잡고 있다.

임지연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월화드라마 ‘상류사회’ 캡처]
임지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