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최경환 총리대행 "국회, 황교안 신임 총리 속히 인준해야 "

최경환 국무총리 직무대행은 16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국회가 황교안 총리의 인준안을 하루속히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최 총리대행은 "메르스 사태 및 서민 경제 어려움과 극심한 가뭄까지 총리가 진두지휘해야 할 일들이 산적해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면서 "이런 상황에서 신임 총리 인준이 지연돼 안타깝기 그지없다"고 말했다.

이어 "국회가 뚜렷한 이유도 없이 정치적인 공세로 국회가 만든 법에서 정한 기간도 지키지 않으면서 인준을 지연시키고 있는 것은 정말 납득하기 어렵다"고 말했다.

그는 "신임 총리의 임명이 지연될수록 정부가 혼연일체가 되어 메르스사태를 조기에 종식하고 경제 어려움을 해결하며 국민불안을 해소하기 위한 노력에 커다란 장애요인이 될 것"이라고 국회를 압박했다.

최 총리대행은 "신임 총리가 중심으로 국민 불안을 조기에 해소하고 국정 전반을 회복하기 위해서는 최대한 빠른 시일 내에 인준이 절실하다"며 "하루속히 총리 인준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국회에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