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강예린·이재원·이치훈·이은경·조진만 젊은 건축가상

왼쪽부터 강예린, 이재원, 이치훈, 이은경, 조진만.

‘2015 젊은 건축가상’에 강예린·이재원·이치훈(건축사무소 에스오에이)씨, 이은경(이엠에이건축사무소)씨, 조진만(조진만 아키텍츠)씨 등 3개팀 5명이 선정됐다. 젊은 건축가상은 신진 건축가를 발굴·양성하기 위해 2008년 제정됐다. 문화체육관광부가 주최하고 ㈔새건축사협의회, ㈔한국건축가협회, ㈔한국여성건축가협회가 공동으로 주관한다.

 올해 세 팀의 공동 이슈는 ‘주택’이었다. 함께 살고, 나눠 쓰는 개념의 주택이 주요 작품으로 나와 눈길을 끌었다. 건축사무소 에스오에이는 지난해 서울 남가좌동 다세대주택 ‘토끼집’으로 주목받았다. 지상 5층 규모의 이 다세대 주택에 입주한 이들은 모두 대학생이다. 주택 리스 프로그램인 ‘새 동네 프로젝트’를 펼치고 있는 회사 글린트의 두 번째 주거 프로젝트였다. 에스오에이는 빽빽한 도시 속에서 ‘더불어 사는 삶’을 디자인으로 풀어냈다.

 이은경 대표는 협동조합형 공공주택을 다수 설계했다. 서울시가 기획하고 SH공사가 관리하는 장기임대주택이다. 지난해 가양동에 들어선 ‘이음채’는 만 3살 미만의 자녀를 둔 무주택 가구 24세대가 입주자가 됐다. 함께하는 육아를 위한 공공주택인 만큼 공동육아 공간을 둔 것이 특징이다. 만리동에 들어선 예술인 협동조합형 공공주택은 예술인과 가족을 포함해 29가구를 위한 주거 공간이자, 커뮤니티 공간이다.

 조진만 대표는 ‘층층마루집’에서 삼대 가족을 위한 집을 설계했다. 경기도 분당의 판교동에 있는 이 주택은 각자 아파트에 살던 삼대 가족(총 8명)이 함께 살기 위해 지은 집이다. 건축가는 좁은 땅(가로·세로 12m)에서 세대별 독립된 공간을 주기 위해 마루를 중심으로 각 공간을 층층이 쌓아 올렸다. 수직으로 엇갈려 쌓아올린 덕에 가족이 원하던 17개 공간을 모두 만들 수 있었다.

한은화 기자 onhw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