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면역력 키워 바이러스 쫓아내…호흡기 질환 예방 효과



천식·에이즈 환자
상당수 비타민D 부족
연구 결과 잇따라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공포가 전국을 휩쓸었다. 인터넷 상위 인기 검색어엔 ‘메르스 예방법’이 줄곧 올라와 있다. 전문가들은 손을 씻거나 마스크를 착용하는 것이 몸 밖에서 메르스 바이러스를 막아내는 방법이라면 몸 안에 들어온 메르스 바이러스는 체내 면역력이 물리칠 것이라는 견해가 주를 이룬다. 이 때문에 호흡기 질환을 막아내는 비타민D가 새삼 주목받고 있다.

메르스를 예방하려면 메르스 확진 환자나 감염 의심자와의 접촉을 피하는 게 좋다. 하지만 그 누구도 안심할 수 없다.

평소 면역력을 높여 바이러스와 싸울 ‘군인’들을 몸 안에 많이 주둔시키려는 노력이 필요하다. 이 때문에 면역력을 높이는 데 효과가 있다는 비타민D에 수요자의 관심이 쏠린다.

비타민D는 뼈 건강과 밀접한 대표적 영양소로 알려져 있다. 비타민D는 칼슘·인의 대사를 좌우하는데 만약 비타민D가 부족하면 칼슘·인이 뼈에 충분히 쌓이지 않아 뼈가 약해진다.

결핍 정도가 심하면 뼈가 휘거나 부러질 수도 있다. 골다공증, 고관절 골절, 퇴행성관절염 등 근·골격계 질환도 야기할 수 있다.

비타민D 결핍 여성 환자 급증

그런데 최근에는 비타민 D가 면역력을 끌어올리고 바이러스를 막아내는 데에도 탁월한 효과를 발휘한다는 연구결과가 속속 발표되고 있다.

면역학자들에 따르면 역사적으로 비타민D가 부족할수록 호흡기 바이러스 질환에 걸린 환자가 많았다. 비타민D 농도가 낮으면 천식 발병률이 늘었다(2010년 Archives of Gerontology and Geriatrics). 호흡기의 상피세포가 감염된 RSV(호흡기세포융합바이러스)에 대한 비타민D의 효과를 조사한 결과에서도 비타민D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기도의 상피에 생기는 염증을 줄였다.

체내 비타민D가 적당한 수준으로 유지되면 RSV에 감염될 위험을 낮춘다는 연구결과도 있다(2015년 The Journal of Immunology). 즉, 비타민D가 호흡기 질환 예방에 효과적이라는 것. 게다가 비타민D는 면역력을 높여 폐의 염증을 줄이고 호흡기 병원균에 대해 방어 메커니즘을 만들기도 한다.

반면에 비타민D 농도가 낮을 땐 기관지 건강을 위협해 천식 발병률이 높아질 수 있다. 에이즈 바이러스(HIV)에 감염된 환자 가운데 비타민D가 결핍된 비중이 상당수인 것으로 나타났다(2010년 Journal of Clinical Virology).

그런데 2009년 국민건강통계를 보면 남성은 86.8%, 여성은 93.3%가 비타민D 결핍에 시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2011년 비타민D 결핍증으로 진료받은 사람은 2007년보다 888% 급증한 1만6000여 명에 달한다(건강보험심사평가원 심사결정 자료). 남성보다는 여성에게서 비타민D 결핍 상태가 심했다.

남성 비타민D 결핍증 환자는 2007년 613명에서 2011년 4140명으로 3527명이 늘어난 반면, 여성은 2007년 1202명에서 2011년 1만2490명으로 1만1288명이나 폭증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어린이·노년층에서 비타민D 결핍증 환자가 많았다. 전 연령대에서 보면 0~9세, 50대 이상이 차지하는 환자 비중이 전체의70%에 달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가정의학과 이상현 교수는 “최근 비타민D가 뼈 건강뿐 아니라 근육과 면역, 일부 암과도 관련성이 있다는 연구가 쏟아지면서 진료 현장에서 비타민D 결핍에 대한 검사 및 치료 건수가 늘었다”고 설명했다.

비타민D 농축 주사 효과 3개월

비타민D는 체내에서 만들어지지 않는다.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면 비타민D가 잘 만들어진다. 하지만 낮에 실내에서 지내는 시간이 많을수록 햇빛에 노출되는 시간이 줄어 비타민D가 결핍되기 쉽다.

야외에 나가더라도 자외선차단제를 사용하면 그만큼 햇빛을 통해 만들어지는 비타민D의 양이 준다. 실제로 비타민D 결핍증으로 진료를 받은 환자 중 자외선차단제를 잘 사용하는 성인 여성이 남성보다 18%나 많다.

비타민D는 음식을 통해 섭취하는 방법도 있다. 등푸른 생선, 우유, 동물의 간, 달걀 노른자, 버섯 등이 대표적이다. 비타민D가 함유된 건강기능식품을 식사 중 또는 식후에 챙겨 먹는 것도 좋다.

만약 식사 때마다 비타민D를 일일이 챙겨 먹기 번거롭다면 비타민D가 농축된 주사요법을 고려해볼 만하다. 고용량의 비타민D가 함유된 주사제를 1회 맞으면 3개월간 체내 적정량의 비타민D가 유지된다.

비타민D 늘리려면 이렇게
1. 하루 15∼20분 정도 햇빛을 쬔다.
2. 팔·다리는 자외선차단제를 덜 바른다(햇빛이 너무 강한 낮 시간대는 제외).
3. 연어·고등어·청어·정어리 같은 기름진 생선, 대구 간유, 달걀 노른자, 버섯 등을 먹는다.
4. 비타민D가 든 보충제를 섭취한다.
5. 골다공증 예방·치료를 위해서는 하루 800IU의 비타민D를 섭취한다.
6. 의사와 상의해 비타민D 주사를 맞는다.



정심교 기자 jeong.simky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중앙일보 핫 클릭

PHOTO & VIDEO

shpping&life

뉴스레터 보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 군사안보연구소

군사안보연구소는 중앙일보의 군사안보분야 전문 연구기관입니다.
군사안보연구소는 2016년 10월 1일 중앙일보 홈페이지 조인스(https://news.joins.com)에 문을 연 ‘김민석의 Mr. 밀리터리’(https://news.joins.com/mm)를 운영하며 디지털 환경에 특화된 군사ㆍ안보ㆍ무기에 관한 콘텐트를 만들고 있습니다.

연구소 사람들
김민석 소장 : kimseok@joongang.co.kr (02-751-5511)
국방연구원 전력발전연구부ㆍ군비통제센터를 거쳐 1994년 중앙일보에 입사한 국내 첫 군사전문기자다. 국방부를 출입한 뒤 최장수 국방부 대변인(2010~2016년)으로 활동했다. 현재는 군사안보전문기자 겸 논설위원으로 한반도 군사와 안보문제를 깊게 파헤치는 글을 쓰고 있다.

박용한 연구위원 : park.yonghan@joongang.co.kr (02-751-5516)
‘북한의 급변사태와 안정화 전략’을 주제로 북한학 박사를 받았다. 국방연구원 안보전략연구센터ㆍ군사기획연구센터와 고려대학교 아세아문제연구소 북한연구센터에서 군사ㆍ안보ㆍ북한을 연구했다. 2016년부터는 중앙일보에서 군사ㆍ안보 분야 취재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