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복면가왕' 어머니, 진짜 에이핑크 정은지? 네티즌들 찾아낸 '빼박증거' 보니

복면가왕 어머니 정은지


'복면가왕 어머니' '정은지'

 
'복면가왕'에 새롭게 등장한 참가자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화생방실 클레오파트라'를 이기기 위한 8인의 참가자들의 치열한 대결이 그려졌다.

이날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는 생수통에 일바지를 입고 우스꽝스러운 걸음걸이로 등장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여행스케치의 '별이 진다네'를 열창한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는 풍부한 성량과 감성을 표현해 눈길을 끌었다.

이에 윤일상은 "깜짝 놀랐다. 아주 섬세한 목소리부터 시작해 고음을 지르다가 순간 힘을 빼는 스킬은 보통 스킬이 아니다. 음정이 정확하다. 기본기가 잘 갖춰졌다. 가수가 아니면 사건이다"고 극찬했다.

판정단 투표 결과, '어머니는 자외선이 싫다고 하셨어'가 '베토벤 바이러스'를 이기고 승리했다.

한편,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걸그룹 에이핑크 정은지를 지목하며 고음의 목소리, 마이크 잡는 자세, 서 있는 자세, 인사하는 동작 등을 증거로 제시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복면가왕 어머니' '정은지'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어머니' '정은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