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황교안 인사청문회 마무리…보고서 채택 진통 예고

[앵커]

국회는 어제(10일) 황교안 총리 후보자 인사청문회 사흘 일정을 모두 마쳤습니다. 이제 남은 절차는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과 인준안 처리인데요. 여당은 결격 사유가 없다고 주장하고 있고, 야당은 총리로서 부적합하다는 입장입니다. 여야의 입장이 워낙 커서 난항이 예상됩니다.

조익신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황교안 총리 후보자 청문회 마지막 날.

여야는 증인과 참고인들을 불러 병역 문제 등을 검증했습니다.

병역 면제 판단을 내렸던 의사 손광수 증인은 "신검 규칙에 따라 행정적으로 판단했다"며 병역 회피 의혹에 선을 그었습니다.

하지만, 병무청 징병검사 전담 의사인 강동영 참고인은 "최근엔 담마진 면제자를 본 적이 없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사면자문과 전관예우 의혹 등도 쟁점이 됐지만 대부분 모른다거나 후보자의 종전 해명에서 진전된 답변을 내놓지 않았습니다.

여기에 국정원 댓글 사건과 관련해 후보자와 마찰을 빚다가 혼외자 의혹으로 사퇴한 채동욱 전 검찰총장 등 핵심 인사들도 출석하지 않아 맥이 빠진 모습이었습니다.

여야는 오늘 인사청문 경과보고서 채택을 위한 조율에 나설 예정입니다.

여당은 결격 사유가 없다며 오늘 보고서를 채택하고 내일 임명동의안을 처리하자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반면 야당은 총리로서 부적합하다고 맞서고 있어 인준안 처리에 난항이 예상됩니다.

JTBC 핫클릭

미국선 'FBI 사전검증'…"청문회 자료제출 공방 없어"황교안 청문회 끝났지만…여전히 풀리지 않는 의혹들황교안 인사청문회 막바지…노회찬 "총리로 부적합"황교안 미공개 수임내역 일부 공개…"특별사면 개입"2년 전 청문회가 낳은 '황교안법'…결국 무용지물?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