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마트 “JTBC 냉장고를 부탁해 고맙다” 중식 재료 판매 급증

JTBC 요리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사진 JTBC]




JTBC 요리 프로그램 ‘냉장고를 부탁해’ 등 인기 먹방(먹는 방송) 프로그램의 영향으로 대형마트의 중식 재료 판매가 훌쩍 늘었다.



롯데마트가 올해 1~5월 중식 관련 상품 매출을 분석한 결과 전년 동기 대비 냉장 중화면 매출이 56.5%, 짜장 컵라면 매출이 33.3%, 짜장 봉지라면 매출은 7.3% 신장한 것으로 나타났다. 같은 기간 냉면이 6.2% 성장에 그치고 우동 1.5% 증가, 비빔면 10.2% 감소, 스파게티 16.8% 감소 등 성적이 부진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1~5월 중국식 소스의 매출도 전년 동기 대비 110.3%가 증가했다. ‘이금기 굴 소스’가 수입 소스 1위를 차지했고, 중국식 장류인 ‘두반장’ 등도 톱 10위 품목의 절반을 차지했다.



롯데마트는 짜장면 매출이 늘어난 이유로 최근 인기 예능 프로그램에서 짜장면을 활용한 게임과 먹방 장면이 여러 차례 등장하면서 소비자의 미각을 자극해 소비로 이어진 것으로 봤다. 롯데마트 최하나 과장은 “JTBC ‘냉장고를 부탁해’ 등 각종 요리 프로그램에서 유명 셰프들이 화려한 중식 요리를 선보이며 소비자들의 이목을 끈 것이 매출상승의 주요 요인이 됐다”고 말했다.



이달 들어서도 중식 식재료는 여전히 인기다. 이달 1~8일 중식 상품 판매를 분석한 결과, 냉장 중화면 43.6%, 짜장 컵라면 62.7%, 짜장 봉지라면 103.4%의 신장세를 보였다. 특히 짜장 봉지라면의 경우 농심의 프리미엄 짜장라면 ‘짜왕’이 5월부터 전체 봉지라면 1위를 유지하면서 짜장 봉지라면류의 매출을 견인하고 있다.



양은모 롯데마트 가공식품부문장은 “최근 초여름 더위에도 짜장 라면이 소비자들의 대표 간식으로 떠오르는 것은 주목할만한 포인트”라고 말했다.



이현택 기자 mdfh@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