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식스틴' 모모 탈락자…"처음으로 아쉽다"



‘식스틴 모모’. [사진 Mnet ‘식스틴’ 캡처]




‘식스틴 모모’. [사진 Mnet ‘식스틴’ 캡처]




‘식스틴 모모’. [사진 Mnet ‘식스틴’ 캡처]




결국 ‘식스틴’ 모모가 탈락했다. 마이너 B팀이 대결에서 패했고, 모모가 탈락자로 결정됐다.



9일 방송된 케이블채널 Mnet ‘식스틴’ 6회에서는 탈락팀 결정전이 펼쳐졌다.



이날 배틀에서 패배한 마이너 A팀(정연, 미나, 나연, 채령)과 마이너 B팀(지원, 채영, 모모)가 탈락팀 결정전을 하게 됐다.



마이너 A팀은 이효리의 ‘유고걸’을 서브곡으로 선곡, 펑키한 퍼포먼스로 상큼한 매력을 선보였다.



마이너 B팀은 박진영의 ‘스윙 베이비’를 선곡, 느낌 충만한 무대를 선사했다.



두 팀의 무대 후 박진영은 “개인적으로 이 두 팀이 가장 잘했다고 생각했었다. 두 팀 정말 어려운 곡을 했는데 잘했다”고 칭찬한 후 마이너 A팀이 더 좋은 무대를 보여줬다고 평가했다. 관객들도 마이너 A팀을 선정했다.



자연스럽게 탈락 후보가 된 지원, 채영, 모모 중에서 박진영은 “채영이는 에너지가 아쉽지만 랩, 노래를 안정적으로 잘 해줬다. 지원이는 춤이 아쉬웠지만 노래로 실력을 보여줬다. 모모는 노래는 아쉽지만 춤에서 자기 실력을 보여준 것 같다”고 평했다.



‘식스틴’ 모모는 탈락 후 “오늘 무대에서 즐거웠다. 그래서 처음으로 아쉽다”라며 눈물을 내비쳤다.



Mnet과 JYP가 선보이는 뉴 걸그룹 데뷔 프로젝트 ‘식스틴’은 매주 화요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식스틴 모모’. [사진 Mnet ‘식스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