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벨기에, 프랑스와 ‘워털루 동전 전쟁’

벨기에가 2유로(약 2500원)도 3유로도 아닌 2.5유로 동전(사진)을 발행한다. 분명 유로 동전인데 벨기에 밖에선 못 쓴다.



2유로짜리 200주년 기념 주화
패전국 프랑스 반발로 폐기
벨기에서만 쓰는 2.5유로 내놔

 동전의 한 면엔 벨기에 남동부 ‘사자의 언덕’과 ‘1815’ ‘2015’ ‘WATERLOO’(워털루)가 새겨져 있다. 200년 전 6월 18일 영국·프로이센(독일의 전신) 연합군이 나폴레옹 1세의 프랑스군을 패퇴시킨 바로 그 워털루 전쟁터를 담은 게다. 동전엔 당일의 전선(戰線)도 새겨져 있다. 그날 패배로 나폴레옹 1세는 세인트헬레나섬으로 유배됐고 그의 유럽 지배 꿈도 스러졌다. 벨기에는 이 동전을 발행하기 위해 ‘워털루 전쟁’을 치렀다. 당초 2유로의 정상적인 동전을 발행하려고 했다. 18만 개 정도 제작도 했다. 그러나 유통시킬 수 없었다. 당시 패전국인 프랑스에서 강력 반발했기 때문이다. “동전을 19개 유로권 국가에서 자체 발행할 수 있지만 19개국에서 쓸 수도 있어야 한다”는 규정을 들어서다. 프랑스 정부는 공식 서한을 보내 “프랑스에선 좋지 않은 반응을 보일 수 있다”고 주장했다. 벨기에는 기왕의 동전을 폐기할 수 밖에 없었다. 벨기에가 진 듯했다.



 그러나 우회로를 찾아냈다. 0.1유로부터 1유로·2유로까지의 8가지 법정 액면가가 아니라면 국가가 알아서 발행할 수 있다는 규정을 활용해서다. 2.5유로 동전을 발행하게 된 이유다. 발행량은 7만 개 정도다. 요한 판 오페르트펠트 벨기에 재무장관은 “프랑스를 화나게 하려는 게 아니다. 오래된 갈등을 되살려내기 위해서도 아니다. 근현대사에서 워털루만큼 중요한 전쟁이, 또 상상력을 사로잡는 전쟁이 어디 있느냐”고 반문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