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중국, AIIB 지분율 25∼30% … 거부권 확보

중국이 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의 초기 자본금 1000억 달러(약 110조원) 중 297억8000만 달러를 분담, 25∼30%의 지분율을 확보해 AIIB의 주요 의제에서 거부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9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신문은 AIIB의 57개 창립 회원국 대표들이 지난달 싱가포르에서 연 수석 교섭관 회의에서 합의된 정관을 분석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고 전했다.



주요 의제 75% 찬성 얻어야 통과
한국, 37억 달러 분담해 지분율 5위

 중국의 지분율이 당초 예상되던 50% 수준에서 25∼30% 선으로 줄더라도 중국은 AIIB의 회원 자격, 자본 증가 등과 관련한 주요 결정에서 거부권(비토권)을 행사할 수 있게 된다. 주요 의제는 의결권 75% 이상의 찬성을 얻어야 통과한다는 정관 조항 때문이다.



 WSJ에 따르면 AIIB의 자본금의 75%인 750억 달러는 아시아·태평양 국가가, 250억 달러는 그 외 지역 국가가 분담한다. 중국에 이어 인도가 84억 달러로 가장 많고, 러시아 65억 달러, 독일 45억 달러, 한국·호주 각 37억 달러 순이다. 한국의 지분율은 5위에 해당하는 3.5% 안팎이라고 베이징 소식통들은 전했다.



정재홍 기자 hong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