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노테 통 대통령, 굽타 박사 … 제1회 선학평화상 수상자로 선정

아노테 통(左), 모다두구 굽타(右)
제1회 선학평화상의 수상자로 남태평양 키리바시의 아노테 통(63) 대통령과 인도의 모다두구 굽타(76) 박사가 선정됐다. 선학평화상위원회(위원장 홍일식 전 고려대 총장)는 8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에서 두 사람을 공동 수상자로 발표했다. 선학평화상은 미래 세대를 위한 평화와 복지에 기여한 인물과 단체를 발굴하기 위해 고(故) 문선명 세계평화통일가정연합 총재와 한학자 여사가 추진해 만들어졌다.



 위원회에 따르면 아노테 대통령은 지구 온난화로 해수면이 상승해 위기에 처한 자국의 상황을 국제 사회에 알려 기후 변화를 공론화 한 업적을 평가 받았다. 굽타 박사는 물고기 양식 기술을 개발해 ‘청색 혁명’을 주도하고 동남아시아와 아프리카의 빈곤층에게 자활의 길을 터준 공로를 인정받았다.



 선학평화상 수상자들은 100만 달러(약 11억원)의 상금을 나눠 받는다. 시상식은 8월 28일 서울에서 개최된다.



워싱턴=채병건 특파원 mfemc@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