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요금 할인, 바로 배송 … 불붙은 이통 3사 직영 온라인몰 경쟁

이동통신3사가 직영 온라인 쇼핑몰 경쟁에 돌입했다. 단말기유통법 시행으로 이통사의 직영점이나 한 통신사의 상품만 파는 대리점에 소비자가 몰리자, 이참에 직영 온라인 쇼핑몰을 강화해 온라인 판매를 늘리겠다는 게 이통사들의 전략이다.



단통법 이후 번호이동 고객 줄어
장기 가입자 우대 서비스 늘리기

 단말기유통법 시행 전에는 통신사를 옮기는 ‘번호이동’을 해야 단말기보조금을 많이 받을 수 있었다. 하지만 단통법으로 보조금이 통제되면서 통신사를 옮기는 것보다 한 통신사에서 장기고객 우대를 받는 게 낫다는 인식이 퍼지고 있다. 이에 따라 이통3사의 조건을 비교하고 선택하는 유통점(판매점)보다 한 통신사의 서비스를 자세하게 설명 받을 수 있는 직영점이나 대리점을 찾는 고객이 늘어나는 추세다.



 LG유플러스는 자사의 온라인 직영몰 U+Shop에서 휴대전화를 개통하면 월정액 요금의 7%를 할인해준다고 9일 발표했다. 예를 들어 직영몰에서 월정액 6만5890원(부가세 포함)인 ‘New 음성무한 데이터 59.9 요금제’에 가입하는 고객은 월 요금의 7%인 4612원을 할인 받아 월 납부금이 6만1278원이 된다. 7% 요금할인은 LG유플러스의 모든 스마트폰 요금제에 적용된다.



 앞서 SK텔레콤은 공식 온라인 쇼핑몰 ‘T월드 다이렉트’에서 휴대전화를 주문하고 다음날 가까운 지점·대리점에서 개통하는 ‘지점 픽업 서비스’를 3분기 중 전국으로 확대하겠다고 8일 밝혔다. 지점 픽업 서비스는 휴대전화를 혼자 개통하는 데 익숙하지 않고, 주소록·사진첩 등을 새 휴대전화로 옮기는 데 어려움을 느끼는 주부 및 장년층 고객들을 배려한 것이라고 SK텔레콤 관계자는 설명했다.



 KT도 공식 온라인 쇼핑몰 ‘올레샵’의 서비스를 강화하고 있다. KT는 주문한 당일에 휴대전화를 바로 받아 볼 수 있는 ‘올레샵 바로배송’ 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다.



 직영 온라인 쇼핑몰은 이통사 입장에서는 유통점 등에 주는 판매 수수료를 아낄 수 있고, 소비자 입장에서는 믿을 수 있는 공식 쇼핑몰에서 차분하게 비교해보고 휴대전화를 고를 수 있는 창구여서 앞으로 더 활성화할 전망이다. 하지만 기존 유통점들은 이통3사의 온라인 쇼핑몰 강화 전략에 크게 반발하고 있다. 가뜩이나 단통법으로 위축돼 있는 영업환경을 더 악화시킨다는 것이다. 유진투자증권 김준섭 연구원은 “지난해 말 기준으로 전국에 약 4만여개의 휴대전화 판매점이 있었으나 단통법이 정착돼 가면서 올 1분기에 약 20~30%가 폐업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