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둑으로 교류 확대” 한일 의원 친선대회 11년 만에 부활

한일 의원 친선 바둑 대회가 11년 만에 부활된다. 국회 기우회장인 새누리당 원유철(4선·평택 갑·사진) 의원은 8일 “한일 수교 50주년을 맞아 7월 11~12일 국회 사랑재에서 한일 의원 친선바둑대회를 열 예정”이라고 밝혔다.



7월 서울서 … 13일엔 축구대회도

 원 의원은 지난해 일본 의회 기우회장인 간 나오토(菅直人) 전 총리와 만나 올해 한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를 열기로 합의했다. 이번 대회엔 한일 양국에서 각각 8∼10명의 의원들이 출전할 예정이다.



 한일 의원 친선 바둑대회는 15대 국회 때인 1999년 일본에서 처음 개최됐고 2004년까지 매년 양국이 번갈아가며 개최했다. 하지만 17대 국회 이후 양국의 관계가 냉랭해지면서 중단됐다. 원 의원은 “바둑을 통해 양국 의회 차원의 교류를 확대하고 한일 관계를 개선하는 데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13일엔 서울 상암 월드컵경기장에서 2006년 이후 중단됐던 한일 의원 친선 축구대회가 9년 만에 열린다.



 이 대회는 국회의원 축구연맹 회장인 새누리당 정병국(4선, 여주-가평-양평) 의원이 한일 수교 50주년 기념 차원에서 일본 축구외교추진의원연맹에 제안해 성사시켰다.



김정하 기자 wormhole@joongang.co.kr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