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눈 건강 돕는 커브드 모니터

서울대병원 안과전문의 김성준 교수가 ‘호롭터 이론’에 따라 커브드 모니터가 눈의 피로도를 줄일 수 있다는 과학적 근거를 설명하고 있다.




"눈과 화면 사이 거리, 어느 방향에서나 일정해 덜 피로"

커브드 디자인이 TV에 이어 PC 모니터까지 영역을 넓혔다. 과거 ‘배불뚝이’로 불린 CRT 모니터(가운데가 볼록한 모니터)부터 평면 모니터에 이어 모니터 전체가 부드럽게 구부러진 ‘커브드 모니터’가 주목받고 있다. 삼성전자가 3000R 곡률(반지름 3m의 원주율)을 적용한 커브드 모니터는 눈의 피로도를 획기적으로 줄였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서울대병원 안과전문의 김성준 교수를 만나 커브드 모니터가 눈 건강에 실제로 도움이 되는지 물었다.



-현대인의 눈 주변 환경이 어떻게 달라졌나.

 “과거엔 여가시간에 종이로 된 신문·책을 읽거나 멀찌감치 소파에 앉아 TV를 보는 활동이 주를 이뤘다. 반면에 요즘엔 하루 많은 시간을 PC(개인용 컴퓨터) 앞에 앉아 있다. PC 모니터와 눈 사이의 거리가 가까운 상태에서 오랫동안 작업한다. 또 PC 모니터 사용 시간이 길어지면

서 잠잘 때를 빼고는 눈에 피로가 계속 쌓인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눈 피로가 회복될 시간이 부족하다.”



-오랫동안 근거리 작업을 하면 눈에 생기는 변화는.

 “PC와의 근거리 작업을 하면 가까운 곳을 응시하기 위해 눈 근육이 수축·긴장하는 상태가 지속된다. 이렇게 장시간 근거리 작업이 계속되면 시력이 좋거나 근시가 없던 사람도 일시적으로 근시가 되는 ‘가성근시’ 현상이 일어날 수 있다. 가성근시가 영원히 근시로 굳어지는건 아니다. 하지만 눈에는 자연스럽지 못한 활동이어서 눈에 피로를 줄 수밖에 없다. 장시간 PC 모니터를 들여다보면 두통, 눈 통증, 눈부심, 안구 건조증

등을 유발하는 ‘VDT(Visual Display Terminals) 증후군’이 생기기 쉽다. 실제로 VDT 증후군으로 병원을 찾아오는 환자가 늘고 있다.”



-삼성전자 커브드 모니터를 사용해 보니 어떤가.

 “환자를 진료할 때 삼성전자의 커브드 모니터를 사용해 봤다. 3000R 곡률을 적용한 곡선형 디자인 덕분에 눈이 편안했다. 모니터를 오래 사용해도 눈이 덜 피로했다. 내 눈을 포근히 감싸준다는 심리적 안정감까지 더해졌다. 일반적으로 화질이 너무 선명하면 눈이 오히려 피로감을 느낄 수 있다. 그런데 커브드 모니터는 곡률이 좋아 기존보다 화질은 좋아진 반면 눈이 편하다. 이 모니터는 ‘블루라이트’를 조절하는 ‘아이 세이버 모드(Eye Saver Mode)’ 기능이 있어 눈 건강에 도움이 될 수 있다. 모니터에서 발생하는 가시광선의 여러 파장 중 파란색 파장인 블루라이트는 눈부심이나 눈의 조절반응과 관련된 회로에 영향을 준다. 블루라이트는 눈의 통증을 관장하는 회로와도 관련이 있다. 따라서 블루라이트를 조절하면 모니터를 오래 사용할 때 나타날 수 있는 눈부심·통증을 줄일 수 있다. 이는 낮·밤을 구별해 잠을 자고 일어나는 생체리듬을 관장

하는 서카디안 리듬(Circadian rhythm)을 조절하는 중추와도 관련이 있다. 커브드 모니터를 통해 진료 결과를 같이 보는 환자들도 만족해 한다.”



-커브드 모니터는 눈 건강에 어떨까.

 “우리 눈은 사물과의 거리가 달라지면 수정체 두께가 달라지면서 초점을 맞춘다. 커브드 모니터는 눈이 모니터 가운데를 볼 때와 양쪽 끝을 볼 때의 거리가 비슷하다. 따라서 모니터 작업을 오래 하더라도 초점을 다시 맞추기 위한 수정체의 수고가 덜하다. 그만큼 피로도가 줄어든다. 이런 효과는 수정체의 조절 기능이 떨어지는 중·노년층이면 더 쉽게 와닿을 수 있다. 눈은 어느 한 물체를 볼 때 그 주변의 상까지 선명하게 맺히기 위해 노력한다. 쉽게 말해 의식적으로 ‘보는 부분’이 있는가 하면, 무의식적으로 ‘보이는 부분’도 있다. 물체가 곡면이면 주변 망막에 물체의 상이 보다 쉽게 맺힌다. 주변까지 눈에 더 잘 보인다. 최근 영화관에서 둥글게 휜 스크린이 인기가 있는 이유도 같은 원리다. 이른바 ‘호롭터

(Horopter) 이론’이다. 이 이론에 따르면 눈은 ‘호롭터 곡선’ 위에 놓인 물체를 동일선상에 위치한다고 인지한다. 반면에 수평선상에 일렬로 늘어진 물체에 대해서는 원근감을 느끼게 된다. 커브드 모니터는 곡선과 유사한 형태로 화면 중심부와 외곽이 같은 선상으로 인식돼 더욱 편안하게 사용할 수 있다. 보통 사람들은 모니터 세 대를 동시에 놓고 쓸 때 자연스럽게 곡선형으로 모니터를 배치한다. 이는 주변 망막에 상을 편안하게 맺히게 하기 위한 인간의 본능이다. 심리적으로도 감싸주는 느낌이 있기 때문에 안정적이고 몰입도를 높인다.”



<글=정심교 기자 jeong.simkyo@joongang.co.kr, 사진=삼성전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