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4곳 병원 명단 공개, 왜 이제서야?…발표 오류까지

[앵커]

이번에는 정부가 오늘(7일) 내놓은 종합대책을 하나씩 짚어보겠습니다.

이한주 기자, 병원 공개를 하라는 여론이 끊이지 않았지만 정부는 할 수 없다는 입장이었잖아요. 오늘 갑자기 공개한 이유는 뭔가요?

[기자]

네, 어제(6일) JTBC가 공익적 목적을 위해서 추가 환자가 계속 나오고 있는 삼성서울병원은 먼저 공개했잖습니까?

그런데 오늘 정부는 이 삼성서울병원만 뿐 아니라 감염자가 발생한 병원과 함께 이들이 단순히 들린 병원까지 공개하는 강수 둔 겁니다.

메르스에 대한 국민적 불안감이 정부의 대처에 대한 불만으로 옮겨가는 것을 막아야 한다는 부담감이 작용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늘 나온 것이 19일 만이였고, 그동안 SNS라던가 온라인 상에서 알려질대로 알려졌죠? 그렇기때문에 오늘 발표한 것이 큰 의미가 없다는 얘기도 나오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이미 메르스가 전국으로 퍼지고 있는 상황에서 뒤늦은 대처라는 비판인데요.

첫 환자가 나왔을 때 병원명을 공개해서 메르스 확산을 최소화할 수 있었음에도 혼란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거부하다 공개 요구를 더이상 외면할 수 없는 상황에까지 이르자 마지못해 한 거라는 비판입니다.

[앵커]

서울시와 경기도 등 지자체들이 계속해서 발빠르게 대응을 하고 있고 내놓고 또 대책반도 가동을 하고 있고 있는 것이 정부의 대책을 내놓는데도 어느정도 영상을 줬다고 볼 수 있을까요?

[기자]

네, 정부의 비밀주의 방침은 지난 5일 밤 박원순 시장이 메르스에 감염된 삼성서울병원 의사가 1500여명과 접촉했다는 사실을 공개하면서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박 시장이 병원명 공개 요구와 함께 메르스 확진 판정권을 요구해서 관철시켰죠.

이밖에 다른 지자체장들의 움직임도 심상치 않았습니다.

이재명 성남시장의 경우 SNS를 통해 확진 환자의 이동경로와 소재지까지 공개했고 남경필 경기지사와 안희정 충남지사도 자체 대책을 잇달아 내놨는데요.

결국 정부가 지자체의 협조와 도움 없이는 메르스 사태를 해결할 수 없다는 현실적인 계산을 하게 된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오늘 정부가 내놓은 대책들을 살펴보면 병원공개를 했는데, 19일만에 나온 대책이고 상당히 오래 고심을 했다고 그랬는데, 한눈에 봐도 틀린 것들이 많이 있던데요.

[기자]

네, 정부는 최초 발표 3시간 만에 병원명을 수정했습니다.

수정된 곳이 한두 곳이 아닌데요. 판넬을 준비했습니다.

판넬을 보시면, 여러가지 오류가 있습니다.

먼저, 소재지 오류가 있는데요. 경기도 군포시 성모가정의학과의원이라고 했지만, 실제로 군포시가 아닌 서울 성동구에 있습니다. 환자의 주소와 병원 지역을 헷갈린 것으로 보입니다.

모호한 표기도 있는데요. 경기도 부천에 메디홀스의원이 두 곳이나 있는데, 실제로 환자가 경유한 곳은 한 곳입니다. 소사구 괴안동에 있는 메디홀의원인데, 구체적인 위치가 표시되지 않았고요.

병원명 오류도 있습니다. 평택시 평택푸른병원은 푸른병원이 아니라 푸른의원입니다. 실제로 존재하지 않는 병원을 표시하기도 했습니다.

[앵커]

병원명 공개를 오래 고민했다고 했는데 어떻게 이런 기초적인 내용을 틀릴 수 있을까 답답해하는 시민들이 많은데요.

[기자]

최경환 총리는 이번 병원 발표를 위해 사흘이나 시간을 들여 꼼꼼히 준비했다고 말했습니다.

하지만 실수내용을 보면 이런 주장에 고개가 갸우뚱해집니다.

정부 발표라는게 가장 중요한 대목은 신뢰성 아니겠습니까?

토씨 하나만 틀려도 파장이 엄청난데 사흘이나 준비했다는 자료에서 이렇게 오류가 쏟아지자 결국 이번 발표로 정부대처의 허술함만 드러낸 꼴이 됐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 발표에서 눈에 띄는 부분이, 병원명 공개가 대통령 지시사항에 따른 것이다라고 이야기했거든요. 그런데 만약에 대통령이 이런 지시를 했다면 예전에 이런 이야기들이 발표가 됐을텐데 그런 이야기는 못본것 같거든요. 어떻습니까?

[기자]

네, 대통령 지시라는 것은 최경환 부총리의 입을 통해서 오늘 최초로 전해진 내용입니다.

지난 3일 박근혜 대통령이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가 열렸을 때 병원명 공개지시가 있었다는 겁니다.

[앵커]

지난 3일이죠? 오늘은 7일이고요.

[기자]

네, 맞습니다. 하지만 문형표 보건복지부 장관은 그동안 수차례 걸쳐서 병원명 공개는 국민혼란과 의료공백을 가져올 수 있는 만큼 신중해야 한다고 계속해서 이야기를 해왔습니다.

결국 정부조직 내 의사소통이 안되는 건지 아니면 문 장관이 박 대통령 지시를 어긴건지 의문이 생깁니다.

[앵커]

대통령이 지시를 했다는게 3일이고, 그 기간동안 계속해서 장관은 공개할 수 없다는 입장을 밝혀왔는데 오늘 그 입장을 다시 이야기함으로서 혼선이 가중된다 이렇게 볼 수 있겠네요.

[기자]

입장자체를 번복했다는 것이 주요한 대목입니다.

[앵커]

사실 큰 관심을 모으지는 못하고있는데 정치권도 오늘 메르스 관련 대책 마련을 내놨다구요.

[기자]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새정치연합 문재인 대표 등 여야 대표단이 8명이 만나서 대책회의를 했습니다.

초당적 협력을 하겠다는 건데요.

국회에 메르스 대책 특위 설치와 정부의 신속한 정보공개 및 공유, 발 빠른 지원 등을 촉구하는 게 주된 내용이었습니다.

또,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 매뉴얼과 지원 방안 등 제도 개선이 필요하다는 점을 지적하고 6월 국회에서 관련 법안을 최우선적으로 처리키로 했습니다.

하지만 정치권 역시 초기 대응에 무력한 모습을 보였고, 오늘 합의문 역시 지각 대응이라는 비판을 피하기는 어려워 보입니다.

JTBC 핫클릭

성남시장, 메르스 의심자 신상 공개 논란…찬반 엇갈려야, 황교안 인사청문회 '보이콧' 만지작…"일정 연기 요청할 것"박원순 "최고 처방약은 투명성…정부 정보공개 환영"메르스 확진권한 이양받은 서울시 "검진역량 2배 늘려"안성시에서만 메르스 확진자 4명 발생…지역 보건당국 '긴장'삼성서울병원 "이건희 회장 퇴원 검토한 바 없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