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호정 기자의 음악이 있는 아침] 평안이 필요할 때



우리는 왜 다 아는 음악을 자꾸 들을까요.
비발디의 이 음악을 들으면 알 수 있습니다.
익숙한 음절이지만 순간순간 주는 감동은 늘 새롭네요.

지상의 것이 아닌 것 같은 음악입니다.
마음의 평화가 필요한 때인 것 같아 골라봤습니다.

‘세상엔 참 평화 없다’는 가사는 끝까지 들어봐야 합니다.
그 뒤에 ‘예수 안이 아니라면’이란 단서가 붙어있습니다.
당신이 평화를 찾는 대상은 무엇인지요.

불안 없는 하루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김호정 기자 wisehj@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