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여성용 '비아그라' FDA 승인 초읽기

‘핑크 비아그라’라 불리는 여성용 성기능 촉진제 ‘플리반세린’(flibanserin)에 대해 미 식품의약국(FDA) 자문위원단이 조건부 승인 결정을 내렸다. 미국 FDA는 4일(현지시간) 자문위원단이 찬성 18, 반대 6으로 플리반세린에 대한 승인을 권고했다고 밝혔다. 아직 자문위원단의 의견을 고려한 FDA의 최종승인이 남았지만 ‘여성용 비아그라’ 출시가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이다.



여성용 비아그라가 주목받는 것은 시장성 때문이다. 남성용 성기능 치료제인 비아그라가 판매되기 시작한 1998년 이후 성기능 촉진제 시장은 점점 증가해 연간 1조 6000억원대 시장이 됐다. 여성중 40%가량이 성생활에 불만이 있다는 연구조사 등을 고려하면 남성용 비아그라 시장 못지 않게 큰 시장이다. 이번에 FDA 자문위원단의 조건부 승인을 받은 플리반세린의 경우 2010년이후 이번이 3번째 승인 도전이다. 그동안은 졸음, 메스꺼움, 어지러움 등 부작용을 이유로 FDA가 승인을 거부해 왔다.



남성용 비아그라가 혈관확장을 통한 발기 지속성을 높여주는데 반해 플리반세린은 충동을 자극하는 호르몬인 도파민과 노르에피네프린 분비를 늘리고 성욕을 저하시키는 세로토닌은 줄이는 방식으로 성욕을 증가시킨다. 뇌 호르몬에 영향을 주다 보니 부작용이 가능성도 높은 것이 사실이다. 스프라우트 제약의 신디 화이트헤드 최고경영자(CEO)는 “일부 부작용이 있지만 안정성에는 문제가 없다”며 “투약한 여성의 욕구를 53% 북돋아 준다”고 주장해 왔다. 그동안 실험 결과에 따르면 플리반세린을 복용한 여성들은 한달에 1차례 정도 더 만족스러운 성생활을 했다고 응답했다.



비아그라가 당초 심혈관질환을 치료할 목적으로 개발됐다가 발기 지속이라는 부작용을 발견해 개발된 것 처럼 플리반세린도 원래는 항 우울제로 개발됐다. 하지만 연구과정에서 여성의 ‘성욕증진’이라는 부작용이 발견되었고 이를 성욕감퇴장애 치료제로 발전시켰다.



현재 플리반세린 외에도 오르리비드(영국)와 리브리도(네덜란드) 등이 시장 출시를 위해 FDA의 승인을 기다리고 있다. 오르리비드의 경우 성관계 15분 전에 약을 먹으면 약 2시간 동안 성욕을 높이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일부 전문가들은 여성의 경우 남성과 달리 스트레스 등 정신적 요소가 성기능에 미치는 영향력이 크다는 이유로 여성용 비아그라의 효과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