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북한, 개성공단 메르스 검역장비 지원 요청

북한이 정부에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확산을 막기 위해 개성공단에 검역장비 지원을 요청했다고 통일부 당국자가 4일 밝혔다. 이에 따라 통일부는 열감지카메라 3대를 빌려주기로 했다. 지난해 11월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 당시 북한의 요청으로 대여했다가 지난 3월과 5월에 돌려받았던 장비라고 당국자는 전했다.



통일부, 열감지카메라 빌려주기로

 북한은 개성공단 중앙특구개발지도총국을 통해 구두로 이런 요청을 해왔다고 한다. 또 북한 근로자들의 감염을 우려해 마스크 지급도 요구했다. 통일부는 입주 기업의 의견을 반영해 마스크 지급 여부를 결정할 계획이라고 한다.



 이와 함께 통일부는 지금까진 개성공단에서 복귀하는 인원에 대해서만 메르스 검역 차원의 열감지검사를 실시했으나 5일부터는 북으로 들어가는 인원에 대해서도 같은 검사를 실시할 계획이다. 통일부 당국자는 “메르스가 개성공단으로 퍼지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북한은 지난달 23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메르스 사망자 소식을 전한 이후 관련 소식을 연일 전하고 있다. 북한은 지난해 서아프리카에서 에볼라 바이러스가 창궐했을 당시 외국인 관광객과 구호단체의 방북을 불허할 정도로 전염병에 예민한 반응을 보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방역 능력이 취약한 데다 체제의 폐쇄성 때문이라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그래서 북한이 7월 광주 유니버시아드대회에 불참하는 등 대화의 문을 더 닫을 가능성도 나온다. 반면 이번 검역장비 지원 요청을 대화의 열쇠로 삼을 수 있다는 의견도 있다. 동국대 김용현(북한학) 교수는 “남북 관계에서 메르스는 플러스와 마이너스의 양면성을 모두 갖춘 존재”라고 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