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권근영 기자의 오늘 미술관] 북방의 천사



이 쇳덩어리의 이름은 ‘북방의 천사(Angel of the North)’입니다.



높이 20m, 너비 54m로 보기에도 무거워 보이는 이 천사는 날아가지 않고 땅에 단단히 발을 디디고 있습니다. 그 땅은 영국 북동부의 산업도시 게이츠헤드의 북쪽 언덕입니다. 게이츠헤드는 철강업으로 융성했던 탄광촌입니다.



천사는 산업 구조가 바뀌며 쇠락한 이 도시에서 나온 철 200t으로 만들었습니다. 영국 조각가 앤서니 곰리(65)의 작품으로, 27년째 언덕배기에서 든든히 도시를 내려다보고 있습니다.



천사가 가까이 있었으면 좋겠네요. 평온한 주말 되십시오.



권근영 기자 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