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움츠러든 소비자·관광객…'메르스' 경기 회복세 꺾나

[앵커]

시장에 나가 보면 한산합니다. 물건을 사러 나온 사람도, 관광객도 크게 줄었습니다. 이제 경기가 조금씩 살아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던 차였는데 우리경제가 메르스라는 복병을 만났습니다.

이한길 기자입니다.


[기자]

서울의 남대문시장입니다. 관광객과 손님으로 붐비던 거리가 한산한 모습입니다.

[김운수/시장 상인 : (메르스 때문에) 내국인도 벌써부터 줄어드는데 외국사람이라고 오겠어요. 안 오지. 좀 심각할 것 같아 보니까.]

상당수 손님은 마스크를 하고 있지만 불안은 가시지 않습니다.

[김민주/인천 송도동 : 친구들도 별로 안 돌아다닌다 그러고 (저도) 좀 메르스가 무섭다고 느껴서 사람 많은 곳에는 별로 안 가려고 그래요.]

우리 경제는 올 2분기부터 조금씩 살아날 거란 전망이 많았습니다.

하지만 예상치 못한 메르스 확산으로 회복을 장담할 수 없는 상황입니다.

감염에 대한 공포로 여행과 외출이 줄면 소비도 따라서 감소할 가능성이 크기 때문입니다.

[임희정 연구위원/현대경제연구원 : 질병으로 인한 불안요인이 추가적으로 경기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쳐서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도는 훨씬 큰 것 같습니다.]

실제로 중증 급성 호흡기 증후군, 사스가 유행한 2003년 중국과 홍콩의 경제성장률은 큰 폭으로 내렸습니다.

정부의 부실한 초기 대응이 가뜩이나 어려운 경제에 타격을 줄 거란 전망이 커지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메르스 우려에 증시 '휘청'…"악화되면 경제 악영향"메르스 공포에 경제까지 악영향…하반기 전망은?메르스 공포감 확산…마스크 등 위생용품 수요 급증마스크는 불티나고…'메르스 병원' 명단 SNS서 확산소비자 물가 상승률 반년째 '0%대'…메르스 변수까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