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팡 터진 쿠팡 … 손정의 1조원 투자

일본 최고 갑부인 손정의(58) 소프트뱅크 회장이 한국의 조그만 e커머스 기업 쿠팡을 선택했다. 미래 성장 가능성을 보고 1조원을 투자한다.



물류센터·배송 등에 점수
제2 알리바바로 성장 주목
미국서도 잇단 자금 유치
1년 새 총 14억 달러 규모

 쿠팡은 3일 손 회장의 일본 소프트뱅크로부터 10억 달러(약 1조1000억원)의 투자를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발표했다. 지금까지 한국 기업에 대한 투자는 손 회장이 한국에 세운 소프트뱅크벤처스를 통했으나 이번 투자는 일본 본사에서 직접 결정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고, 금액 또한 최대다.



 한국의 주요 스타트업(신생기업)들이 지난 1년 동안 투자받은 금액의 합계가 6억3600만 달러였다는 점을 감안하면 이번 소프트뱅크의 투자 규모를 짐작할 수 있다.



 쿠팡은 지난해 5월 미국 세콰이어캐피털로부터 1억 달러 투자를 유치한 데 이어 11월에는 미국 투자사인 블랙록으로부터 3억 달러를 투자받은 바 있다. 투자비의 대부분은 전국단위 물류센터 8개와 배송시스템을 갖추는 데 투입됐다.



 소프트뱅크는 이번 투자가 완료되면 쿠팡의 가치가 5조5000억원에 이를 것으로 보고 쿠팡 지분 20%를 확보하기 위해 1조1000억원의 대규모 투자를 결정했다. 쿠팡에 따르면 소프트뱅크는 쿠팡의 전국 단위로 구축된 물류센터와 자체배송 시스템에 특히 매력을 느꼈고, 실리콘밸리·상하이·시애틀 등 해외 연구개발(R&D)센터를 둔 IT 기술력에도 주목했다.



 손 회장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소프트뱅크는 전 세계 인터넷 기업에 투자하고, 각 영역에서 끊임없이 새로운 도전을 하는 혁신적인 사업가들을 지원함으로써 성장하고자 한다”며 “우리는 쿠팡이 e커머스를 더욱 혁신해 나갈 수 있도록 지원할 것이다”고 밝혔다. 하버드대에서 정치학을 전공한 김범석(38) 쿠팡 대표 또한 “이번 투자를 계기로 소프트뱅크의 글로벌 전문성과 네트워크를 통해 쿠팡의 성장세가 더욱 빨라질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쿠팡은 지난해 연간 거래액이 2조원대인 국내 대표적 e커머스 기업이다. 일반 온라인 쇼핑몰과 달리 쿠팡이 직접 상품을 배송하는 ‘로켓배송’을 실시하고 있다는 점에서 차별화된다. 좋은 제품을 고른 고객이 서비스의 마지막 단계인 배송에서도 만족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자는 취지다.



 이제 손 회장의 통 큰 베팅이 쿠팡을 제2의 알리바바로 키워낼지 관심을 끌고 있다. 손 회장은 지금까지 전 세계 통신사와 전자상거래 업체를 위주로 대형 인수합병(M&A)을 진행해 왔다. 2000년에 손 회장이 200억원을 투자했던 알리바바의 지분가치는 지난해 말 60조원으로 뛰었고, 2013년에는 미국 3위 이동통신사 스프린트를 인수했다. 동종 업체인 T모바일 인수에도 나섰지만 독과점 이슈에 발목이 잡혀 뜻을 이루지는 못했다. 최근 들어서는 중국과 인도에서의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과 스타트업 투자에 관심이 많다. 최근 인도를 방문한 손 회장은 인도에만 100억 달러를 쏟아붓겠다고 공언했다.



 일각에서는 세계 전자상거래 시장에서의 테스트베드 역할을 위해 쿠팡을 선택했다는 분석도 있다. 하성욱 큐앤솔브 사장은 “ 세계 전자상거래는 해외직구와 역직구가 핵심 비즈니스가 돼 가고 있는 상황”이라며 “특히 전자상거래의 최종만족도는 배송에서 갈리는 만큼 쿠팡의 로켓배송을 테스트해본 뒤 소프트뱅크 산하의 세계 전자상거래 업체에 이식하려는 시도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이나리 제일기획 비욘드제일 본부장은 “알리바바에 투자할 때에도 마윈이라는 사람의 됨됨이 하나 보고 결정했다”며 “쿠팡이 적자를 크게 보고 있는 기업임에도 불구하고 모바일과 물류를 합한 뉴 비즈니스 모델을 만들어 가는 과정과 김 대표의 기업가 정신을 높이 봤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심재우·이현택 기자 jwsh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