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늘의 JTBC] 중국의 ‘예능 한류’ 열풍 진단

JTBC ‘썰전’에서는 중국에서 불고 있는 한국 예능 열풍에 대해 집중 분석한다. 이날 방송에서는 실제로 중국 진출에 성공한 스타작가 최대웅을 초대해 예능 한류에 대해 심도 있는 이야기를 나눈다.



 예능 심판자들은 중국에서 가장 높은 인기를 얻고 있는 예능인으로 ‘런닝맨’의 김종국을 꼽는다. 평소 김종국과 친분이 있는 서장훈은 “김종국은 일주일의 절반을 중국에서 보낼 만큼 중국에 자주 간다”며 그의 인기를 증언한다. 이에 최대웅 작가는 “김종국은 이름을 ‘김중국’으로 바꾸는 게 나을 것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낸다.



 한편, MC 박지윤은 한국과 다르게 중국에서 김종국이 유재석보다 더 인기 있는 이유를 궁금해 한다. 이에 최대웅 작가는 중국인들의 취향을 토대로 김종국이 인기 있는 이유를 분석해 모두를 수긍하게 한다. 이밖에 한국 예능 수출의 트렌드 변화와 최대웅 작가가 현지에서 직접 보고 느낀 중국 예능의 모든 것들은 4일 오후 11시 확인할 수 있다.



정아람 기자 a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