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할리우드 배우 ‘IS와의 전쟁’ 위해 시리아행…“죽을 각오했다”













영국 출신의 할리우드 배우가 수니파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직접 싸우기 위해 시리아로 떠났다고 데일리메일이 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화 ‘캐리비안의 해적 : 망자의 함’, ‘올드 독스’ 등 다수의 할리우드 영화에 조연으로 출연했던 마이클 인라이트(51)는 현재 시리아에서 쿠르드족 민병대인 인민수비대(YPG) 전사들과 함께 생활하고 있다.



인라이트는 최근 알 안 TV와의 인터뷰에서 “IS가 요르단 비행사를 산 채 불태우거나 미국 저널리스트를 효수하는 극악한 장면을 보고 IS와의 전쟁에 참가하기로 마음을 먹었다”며 참전 배경을 밝혔다.



시리아행을 가족과 할리우드 지인 어느 누구에게도 말하지 않았다는 그는 “만약에 전쟁을 하다 전사하게 되면 그것으로 족하다. 대의를 위해 죽을 각오가 되어 있다”고 강조했다.



인라이트는 군 복무 경험도 없고 총기를 다뤄본 경험도 적어서 쿠르드족 민병대에게 기본적인 군사 훈련을 받았다. 데일리메일이 공개한 사진에서 인라이트는 잠들 때도 바로 옆에 AK-47 소총을 잡고 있었다.



데일리메일은 “인라이트가 자신의 이름을 버리고 ‘무스타파 마이클 알리’로 개명했다”고 전했다.



하선영 기자 dynamic@joongang.co.kr

[사진 유튜브 캡쳐] ▶유튜브 영상 보러가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