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체 여성이 자금성 계단에 기댄 사진 유포되자…예술 vs 자유 논란































중국 인터넷에 베이징 고궁박물원(자금성)을 배경으로 한 ‘누드 사진’을 놓고 풍기 문란이냐 예술의 자유냐를 놓고 논란이 벌어지고 있다.

1일 중국 신경보에 따르면 지난달 17일부터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에 자금성을 배경으로 한 여성 모델의 누드 사진이 유포되기 시작했다. 사진은 ‘WANIMAL’이란 아이디를 사용하는 중앙희극학원 무대설계 전공을 졸업한 전문 사진작가 왕둥(王動)의 작품으로 밝혀졌다. 졸업 후 미국 유학을 다녀온 왕둥은 화가였던 부친이 그린 누드화를 어려서부터 익숙하게 보고 성장했다.



유포된 사진에는 전라의 여성 모델이 자금성 계단 난간에 기대거나 용 모양의 배수구 위에 걸터앉은 모습이 담겼다. 급속도로 전파된 사진을 본 중국 네티즌들은 “중국을 대표하는 문화유산을 모독했다” “미풍양속을 해쳤다”는 등의 격앙된 반응 보였다.



비판이 자금성 관리 당국을 향하자 자금성은 1일 폐쇄회로(CC) TV 영상과 함께 입장을 표시했다. 자금성은 “관람객 4명이 5월 17일 오전 8시30분께 표를 사서 들어와 부적절한 사진을 찍는 것을 관리자들이 발견해 제지했다”면서 “개방된 시간에 일어난 돌발적인 사건이어서 우리는 촬영 계획을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자금성은 또 “첫째, 촬영자는 개방 시간에 표를 구입해 입장했다. 둘째, 돌발 사건으로 자금성은 사전에 인지하지 못했다. 셋째, ‘WANIMAL’ 웨이보는 5월13일 사전 답사를 하는 등 계획적으로 촬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촬영자는 세계문화유산이자 유명 박물관인 자금성에서 누드 촬영을 한데다 특히 모델이 문화재에 걸터앉아 사진을 찍은 데 대해 “사회 공공질서와 공중도덕을 위반하고 문화유산의 존엄을 파괴한 것으로 전 사회의 비난을 받아 마땅하다”며 비판했다.



자금성의 입장 표명에 대해 사진 작가 왕둥은 2일 오전 자신의 웨이보에 “내 창작 활동이 누구에게도 피해를 끼치지 않았다”며 일곱 가지 이유를 들며 자신의 행동을 변호했다.



첫째, 자금성을 촬영 장소로 선택한 것은 모욕하려는 것이 아니다. 과거 왕조의 역사유적으로 인체와 강렬한 대비가 된다. 이를 작품에 담고 싶었다.



둘째, 내가 촬영한 곳에는 출입 금지 표지가 없었다. 자금성이 허가한 활동 범위 안에서 관람객을 피해 촬영했다. 노인이나 아동에 영향을 끼친 바 없다.



셋째, 나는 모델에게 문화재에 손상을 끼치지 않도록 각별히 당부했다. 수 만 명이 입장해 밟고 지나가는 것이야 말로 문화재 파괴다.



넷째, 나는 단순한 인체촬영 작가다. 촬영기술이 발명된 이래 인체 촬영은 존재해 왔다. 포르노도 예술이다. 정부의 어떤 전문가가 나를 조사하더라도 두렵지 않다.



다섯째, 나는 작품을 개인 촬영사이트에 발표했다. 전파할 생각이 없다. 클릭률을 높이기 위해서라는 소문은 모두 헛소리다.



여섯째, 나는 세 차례 사전 답사를 했다. 수 많은 관람객을 봤다. 낙심했다. 남들이 꿈꾸지 말라고 말했다. 하지만 많은 동료들이 나를 지지했다.



일곱째, 나는 자금성에 신고하지 않았다. 거절당할 것이 분명했기 때문이다. 통보하지 않고 찍었다. 촬영은 어려웠다. 조정이 충분치 않았다. 이전 내 작품보다 떨어진다. 후회하지는 않는다. 내 행동과 발언에 책임 질 것이다.



아직 왕둥은 당국의 사법 처리를 받지 않았다. 네티즌의 여론 재판에 몰매를 맞은 왕둥이 사법 처리를 받을지 최근 중국 정부의 인터넷 관리 강화 추세와 맞물리면서 초미의 관심사로 떠오르고 있다.



신경진 기자 shin.kyung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