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킴 카다시안 부친, 성전환 후 코르셋 화보











“나를 케이틀린으로 불러줘요(Call me Caitlyn).”



할리우드 스타 킴 카다시안의 아빠이자 올림픽 철인 10종 경기 금메달리스트 출신인 브루스 제너(65)가 성전환 수술 후 화보 촬영을 했다.



제너는 1일(현지시간) 여성의 모습으로 미국 연예 전문 매체 ‘배니티 페어’의 여름호 표지 모델로 등장했다. 끈이 없는 흰색 코르셋 차림을 한 그의 표지 사진은 유명 연예인들의 사진 작가로 작업해 온 애니 레보비츠가 맡았다.



앞서 제너는 지난 4월 미국 A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처음으로 남성에서 여성으로 성전환한 사실을 공개해 화제를 모았다.



그는 또 이날 ‘케이틀린 제너’라는 이름의 트위터 계정도 만들었다. 제너는 첫 번째 글에서 “오랜 기간 정체성을 찾아 방황한 뒤 비로소 행복해졌다. 케이틀린의 세계에 방문한 것을 환영한다. 여러분이 나를 알아볼 수 있을지 몹시 궁금하다”고 밝혔다.



제너의 트위터는 개설 4시간 만에 100만 명의 팔로워를 돌파하는 기록을 세웠다.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도 그의 팔로워가 됐다. 오바마 대통령은 그의 첫 글에 “용기를 내 당신의 이야기를 공유한다”고 댓글을 달았다.



그는 성적 정체성으로 고민하면서 1980년대부터 호르몬 투여, 코 축소술, 제모 등 성전환 관련 시술을 받았다. 제너는 지난 1976년 캐나다 몬트리올 올림픽의 남자 육상 10종 경기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고란 기자 neoran@joongang.co.kr

[사진설명]

성전환 수술 후. '배너티 페어' 표지

성전환 수술 전. 젊은 시절의 제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