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 의심 여성 사망





첫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
다른 병 있어 사인 아직 몰라
감염자 3명 늘어 18명으로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 의심 환자가 급성 호흡곤란 증세로 숨졌다. 보건복지부는 1일 오후 6시쯤 경기도의 한 병원에 격리돼 있던 58세 여성 환자가 사망했다고 밝혔다. 복지부에 따르면 이 여성은 메르스 첫 감염자(68)가 지난달 15~17일 입원한 경기도 B병원의 같은 병동에 입원한 적이 있다. 환자가 사망한 병원의 관계자는 “지난달 25일 큰 병원으로 이송 도중 상태가 악화돼 우리 병원으로 왔다”며 “올 때부터 혈압 측정이 안 됐고 자가 호흡이 안 돼 인공호흡기·혈액투석 치료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31일 복지부가 B병원 입원 환자를 추적하면서 첫 환자 접촉 사실을 알게 돼 중환자실에서 격리병실로 옮겼다”고 덧붙였다. 복지부 관계자는 “사망자가 다른 질환을 가지고 있었기 때문에 검체 분석 결과가 나와 봐야 정확한 사망 원인을 알 수 있다”고 말했다.



 이날 메르스 감염자가 3명 새로 발생해 환자가 총 18명으로 늘었다. 3명 모두 첫 환자가 있던 B병원의 환자와 가족이다. 감염자가 늘면서 자가 또는 시설 격리자도 715명(33명은 해제)이 됐다. 감염자 중 5명은 상태가 불안정하고 71세 남성 감염자는 위독하다. 중국으로 출국한 열 번째 환자(44)도 한때 증세가 악화됐다가 집중 치료를 받고 호전됐다.



 정부는 이날 격리대상자를 전원 출국금지했다. 박근혜 대통령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 신종 감염병은 초기 대응이 매우 중요한데 전파력 판단과 접촉자 확인, 예방, 홍보와 의료인들에 대한 신고 안내 등 초기 대응에 미흡한 점이 있었다”고 지적했다.



정종훈 기자, 베이징=예영준 특파원 sakeho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