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골프장서 ‘한인 전쟁영웅’ 찾아간 오바마

2012년 12월21일 월터 리드병원으로 제이슨 박(오른쪽)을 직접 문병온 오바마 대통령. [중앙포토]
녹색 잔디 위로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카트를 몰고 나타났다. 카트에서 내린 그는 의족을 한 한인 청년을 보고 밝게 웃으며 “잘 지내고 있느냐”고 악수를 건넸다. 청년은 웃으며 “워싱턴DC에서 새로운 일자리를 찾았고 잘 정착했다”고 답했다.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DC인근 TPC 포토맥 골프장에서의 우연한 조우였다.



탈레반에 두 다리 잃은 제이슨 박
오바마, 카트 몰고 와 “잘 지내느냐”

 오바마 대통령을 직접 찾아오게 한 주인공은 아프가니스탄 전쟁에서 부상을 입은 전쟁영웅 제이슨 박(24). 한인 2세로 미국 육군사관학교(웨스트포인트)를 졸업한 그는 2012년 12월 아프간 파병 도중 탈레반의 폭발물에 두 다리와 손가락 두 개를 잃었다. 소대원을 대피시키다 입은 부상이었다. 오바마 대통령은 사고 발생 열흘 후 병원으로 직접 문병을 와 “미국을 대신해 감사한다”는 말을 전하기도 했었다. 이날 만남은 오바마 대통령이 백악관 참모들과 골프를 즐기다 같은 골프장에 제이슨 박이 있다는 이야기를 듣고 직접 찾아와 이뤄졌다. 미 국방부서 퍼플하트 훈장을 받은 그는 전역 후 보잉사에서 일하고 있다.  



정원엽 기자 wannab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