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어린이에게 꼭 필요한 37가지 골라 보장



직장생활 5년차인 35세 A씨. 얼마 전 자녀를 출산하면서 이제 가장으로서 예기치 못한 미래의 위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어떤 보험이 나에게 필요한지, 또 어느 회사의 보험상품이 좋은지 쉽게 파악하기 어려웠다. 지인을 통해 보험설계사를 소개받기도 했지만 시간을 내 상담을 받는 것도 쉽지 않았다. 상품 설명은 어렵기만 하고 봐야 할 서류는 왜 이리 많고 복잡한지. 그러던 어느 날 인터넷 보험에 관한 신문 기사를 보고 눈이 번쩍 뜨였다.

다이렉트 생명보험 인기



 복잡한 상품 내용과 가입 절차로 보험 가입에 어려움을 느끼는 사람에게 반가운 소식이 들려오고 있다. 인터넷을 통해 쉽고 편하게 가입할 수 있는 다이렉트보험 상품 출시가 이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특히 기존에 자동차보험에 국한됐던 다이렉트보험이 사망보험, 암보험, 어린이보험 등 생명보험 분야로 확대되고 있다.



인터넷 가입 땐 보험료 최대 30% 싸



다이렉트보험은 소비자가 상품의 설계부터 결제까지 인터넷으로 직접 하기 때문에 설계사 수수료와 점포 운영비가 절감돼 최대 30% 저렴한 보험료로 가입할 수 있다. 불필요한 특약을 없애고 누구에게나 해당되는 보장으로 상품을 단순화했기 때문에 고객이 직접 가입하기 어렵지 않다. 생명보험 업계에서는 2012년 말 KDB생명이 최초로 KDB다이렉트보험을 출시한 이후 올해 여러 생명보험사도 인터넷 보험을 내놓으며 시장에 뛰어들고 있는 추세다.



 이미 미국·일본 등 보험 선진국에서는 전체 보험 판매의 10% 정도를 점유하는 수준으로 인터넷 보험이 활성화되고 있다. 가까운 중국도 인터넷 보험 시장이 급성장하고 있다. 우리나라도 올해 높은 성장이 예상된다.



 KDB생명이 판매 중인 다이렉트보험은 정기보험, 암보험, 어린이보험, 연금보험, 연금저축 등 생명보험의 기초 핵심 보장 5개 상품으로 구성돼 있다. 정해진 기간 동안 사망을 보장하는 정기보험의 경우 월 보험료 1만4000원(35세 남성, 10년 갱신형 기준)으로 사망 시 1억원, 재해사망 시 2억원을 보장한다. 암보험은 월 9500원의 보험료(35세 남성, 10년 갱신형 기준)로 고액암 7000만원, 일반암 5000만원, 유방암 및 남녀 생식기 관련 암 1000만원, 소액암 500만원을 각각 보장한다. 보장금액을 절반으로 낮추면 40세 남성 기준 월 8000원도 안 되는 보험료로도 가입할 수 있다.



 KDB 다이렉트 어린이보험은 업계 최초로 출시된 인터넷 전용 어린이보험이다. 월 보험료 1만1500원(0세, 여아, 30세 만기, 전 기간 월납 기준)으로 질병진단·재해·수술·입원·통원뿐 아니라 화상·골절·강력범죄 같은 어린이에 꼭 필요한 37가지 보장을 받을 수 있다.



연금보험은 동일한 월 보험료라도 기존 보험보다 최대 5% 정도 더 많은 연금을 받을 수 있도록 설계됐다. 의무납입 기간인 5년 이후부터는 보험료를 일시적으로 내지 않아도 보험을 유지할 수 있게 했다. 5월 현재 3.4%의 공시이율로 적립하고 계약 후 5년 이하 2.5%, 10년 이하 2%, 10년 이후 1.5%로 부리이율을 최저 보증한다. 0~72세, 5만~100만원까지 가입할 수 있고 45세부터 연금을 수령할 수 있다.



 KDB다이렉트보험은 소비자 입장에서 기존 보험이 지닌 문제점도 개선했다. 가입 초기 경제적인 사정으로 부득이하게 해지하는 경우 원금에 한참 못 미치던 낮은 해지환급금 문제를 해결한 것. 소비자가 납부하는 보험료에서 판매수당으로 나가는 사업비를 초기에 뗄 필요가 없기 때문에 KDB다이렉트연금보험은 가입 후 3개월만 지나도 환급률이 97%에 달한다.



 KDB생명 관계자는 “IT 환경 및 온라인 구매에 익숙한 소비행태는 다른 선진국보다 빠른 성장을 기대할 수 있다”며 “합리적인 금융 소비를 추구하고 인터넷 활용이 익숙한 젊은층을 중심으로 다이렉트보험의 인기는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박정식 기자 park.jeongsi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