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붕 있는 모든 곳 금지'…베이징, 초강력 금연책 시행

[앵커]

"지붕이 있는 모든 곳에서 담배 필 생각을 하지 마라" 애연가들의 천국으로 알려진 중국 베이징에서 역사상 가장 강력한 금연 조치가 시작됐습니다.

예영준 특파원입니다.

[기자]

베이징의 관문인 셔우두 국제공항 터미널.

비행기 이륙을 기다리던 애연가들이 건물 밖 지정구역으로 나와 담배를 피웁니다.

실내에 있던 흡연실 14곳이 오늘(1일) 새벽 0시를 기해 모두 폐쇄됐기 때문입니다.

[샤오치룽/흡연 승객 : 담배 피우기가 예전보다 불편해졌어요. 담배 끊는 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공항 뿐 아니라 관공서와 학교·병원·식당·호텔까지 모든 실내 공공장소에서 담배를 피우지 못하게 하는 초강력 금연 조례가 오늘(1일)부터 시행됐습니다.

실외에서도 학교나 유치원 반경 100m 안에선 전면 금연이고, 버스 정류소도 지정 구역 이외엔 담배를 피울 수 없게 됩니다.

규정 위반시 부과되는 벌금도 현행 10위안에서 200위안, 우리돈 3만5000원으로 크게 올랐습니다.

담뱃세는 이미 지난달에 종전 5%에서 11%로 급등해 흡연자들은 울상을 짓고 있습니다.

중국은 성인 남성 두 명중 한명 꼴로 담배를 피우는 흡연 천국.

과연 이번 조치로 베이징이 금연도시로 탈바꿈할지에 대해선 논란이 분분합니다.

JTBC 핫클릭

"벌금 아니면 공개 망신" 베이징의 강력한 금연정책담뱃값 오르자 저소득층부터 금연…흡연조차 불평등담배도 부익부 빈익빈?…저소득 서민들 '생계형 금연'담뱃값 인상 5개월…정부는 물론 담배사·편의점 '함박웃음'북한, 흡연 금지 조치 강화…"여성 흡연자 전혀없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