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통제된 정보가 오히려…메르스 감염불안에 괴담 확산

[앵커]

정부가 메르스와 관련된 정보를 통제하고 이른바 괴담 유포자를 처벌하겠다고 하면서 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필요할 경우 정보를 통제하는 것은 맞지만 정부 역시 그에 상응하는 신뢰를 주었느냐는 것입니다.

보도에 이유정 기자입니다.

[기자]

방역당국은 여전히 메르스의 추가 확산은 제한적이라고 자신하고 있습니다.

첫 번째 환자가 격리된 이후 2차 감염 잠복기가 얼마 남지 않은 데다 지금까지 발생한 추가 환자가 대부분 특정병원에서 감염된 것으로 확인된 만큼 외부확산 가능성은 적다는 겁니다.

[권준욱/보건복지부 공공보건정책관 : 동일한 패턴의 2차 감염자의 범주에 들어가고 아직까지는 3차 감염이나 다른 형태의 감염형태를 보이지는 않고 있습니다.]

하지만 초기대응을 놓친 방역당국에 대한 불신과 감염확산에 대한 불안은 여전한 상황입니다.

감염의심 환자의 이동경로와 병원에 대한 억측과 소문들도 하루가 다르게 퍼지고 있는 상황.

[김보경/서울시 신대방동 : 언급된 병원이 집과 가까워서 무섭기도 하고 걱정이 됐는데 감염자가 늘어나서 다시 무섭기도 하고 그래요.]

[종합병원관계자 : 병원마다 난리죠. 격리병원까지 꽉 차서 못 받고 있다고 그런 이야기도 있더라고요.]

정부는 여전히 정보를 통제한 채 괴담과 루머 유포자를 형사처벌하겠다며 엄포만 놓고 있습니다.

하지만 인터넷과 SNS 상에선 정부가 무서워 우는 아이를 달래기는커녕 뺨을 때리겠다는 격이라며 투명하지 못한 전염병 관리가 괴담을 키우고 있다는 지적이 넘쳐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메르스, 이번 주 최대 고비…바이러스 변이 가능성도메르스 환자 80% 인공호흡기 착용…사스의 4배구멍 난 방역, SNS로 번지는 루머…'메르스' 진실은?'메르스' 감염자 18명…격리 대상자 682명으로 확대메르스 관련 괴소문 확산…공포감은 정부가 키운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