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연평해전 이현우, 개그우먼 정주리 보고 "원래 팬이었다?" 고백

연평해전 이현우 [사진 중앙 포토]




 

배우 이현우가 개그우먼 정주리를 언급해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오후 서울 왕십리 CGV에서 열린 영화 '연평해전'의 언론시사회에 참석한 이현우는 "극중에서 어머니로 나오는 김희정 선배님과의 신을 제외하면 여자는 정주리 씨와 연기한 것이 유일했다"고 밝혔다.



이어 "원래 정주리 씨의 팬이라 함께 연기한다고 했을때 들뜨고 신나는 마음으로 임했다. 촬영도 무척 재밌었다"고 전했다.



이번 영화에서 정주리는 특별출연으로 짧게 등장한다. 묵직한 주제의 영화에서 정주리는 깜짝 출연으로 웃음을 주며 영화의 분위기를 환기시켰다.



이현우는 이번 영화에서 참수리 357호의 의무병 박동혁 상병으로 분해 현실감 있는 연기를 펼쳤다.



한편, 영화 '연평해전'은 2002년 6월 대한민국이 월드컵 함성으로 가득했던 그날, 대한민국을 지키기 위해 목숨을 걸고 싸웠던 사람들과 그들의 동료, 연인, 가족의 이야기를 그린 휴먼 감동 실화로 7년간의 제작기간과 6개월간의 촬영으로 만들어졌다. 오는 6월 11일 개봉.



온라인 중앙일보



'연평해전 이현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