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마르 사포 논란…"브라질에서는 흔한 기술" 기만 논란 일으킨 이유는?

네이마르 사포 [사진 중앙포토]


 

31일(한국시간) 스페인 바르셀로나 캄프 누에서 열린 FC바르셀로나와 아틀레틱 빌바오의 '2014-2015 스페인 '코파 델 레이' 결승전에서 네이마르가 선보인 '사포'가 관심을 받고 있다.



네이마르는 후반 40분 페널티박스 왼쪽에서 수비수들의 압박을 뚫기 위해 '사포를 사용하며 파울을 얻어냈지만, 두 점 앞서 있는 상황에서 상대를 기만했다며 빌바오 선수들에게 항의를 받았다.



네이마르의 재기 넘치는 행동이 문제가 된 것은 상황 때문이다. 후반 40분 바르셀로나가 3-1로 앞서 승부가 기울어진 상황에서 농락을 위한 기술이었다는 것이다.



당시 네이마르는 후방에서 길게 최전방으로 넘어온 볼을 받아 역습으로 이어가지 않고 코너 플랫으로 이동한 뒤 사포를 시도했다. 보는 이에 따라서 충분히 도발적인 행동으로 판단할 수 있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 바로셀로나 감독 "내가 빌바오 선수라도..."

하지만 네이마르는 브라질 리그에서 뛸 때부터 사포를 즐겨 사용했고 올 시즌에도 엘 클라시코 더비에서 하메스 로드리게스를 앞에 두고 사포를 시도해 박수를 받은 바 있다.



팬들은 규정 안에서 반칙만 아니면 도발이 아니라는 쪽과 상대방 감정을 생각하지 않은 과한 행동이라는 쪽으로 나뉘는 가운데 선수들은 불필요했다는 쪽에 무게를 실었다.



경기 후 빌바오의 이바이 고메스는 "사포 없이도 드리블을 할 수 있다"고 의도를 의심했다. 안도니 이라올라도 "네이마르는 분명 스포츠적인 행동을 하지 않았다. 그는 그의 팀 동료로부터 많은 것을 배워야 한다"고 꼬집었다.



바르셀로나의 생각도 비슷하다. 헤라르드 피케는 "중요한 사건은 아니다. 하지만 네이마르는 그런 광경을 만들 필요는 없었다"고 말했다. 루이스 엔리케 감독도 "내가 빌바오 선수라면 똑같이 반응했을 것이다. 다만 스페인과 달리 브라질에서는 일반적인 행동이다"고 이해를 당부했다. 반면 네이마르는 "축구의 일부다. 나는 내 플레이 방식을 바꾸지 않을 것"이라고 반응했다.



한편 '사포'는 포르투갈어로 모자라는 뜻의 '샤페우'에서 나온 말로 공을 발목으로 공중에 띄워 수비수를 돌파하는 드리블 기술이다. 영어권에서는 '레인보우 플릭(Rainbow Flick)'이라고 부른다



공을 눈으로 보지 않고 정확히 머리 위로 넘기는 것이고 공을 띄운 다음은 빠른 몸 놀림으로 수비수들을 따돌려야 하기 때문에 성공률은 높지 않은 편이다.



국내 팬들에게는 2002 한일월드컵 당시 터키 대표팀의 공격수 일한 만시즈가 브라질과의 준결승전에서 선보이면서 알려졌다. 당시 일한 만시즈는 사포로 최정상급 수비수인 브라질의 호베르투 카를로스를 돌파해 눈길을 끌었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중앙포토]

'네이마르 사포 논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