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네이마르 사포 논란 입장 표명…"축구는 축구일뿐" 논란 더 키우나





네이마르가 사포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31일(한국시간) 바르셀로나 빌바오의 스페인 바르셀로나의 캄프 누에서 열린 2014-15시즌 국왕컵 결승전은 바르셀로나가 메시와 네이마르의 골로 3-1 승리를 거둘 수 있었다.



특히 이날 네이마르는 경기 종료 직전 일명 ‘사포’라 불리는 레인보우 플릭을 구사했다. 사포란 뒤꿈치로 볼을 차올려 수비수 머리 위로 넘기는 일종의 묘기와 같은 드리블의 형태이다.



하지만 빌바오 선수들은 승부가 어느정도 정해진 상황에서 일어난 네이마르의 묘기가 자신들을 자극한다고 판단해 그를 밀쳐버렸다. 이 때문에 그라운드에서는 잠시 신경전이 펼쳐지는 상황이 벌어졌다.



네이마르 사포 논란에 루이스 엔리케 바르셀로나 감독은 “내가 빌바오 선수였어도 그렇게 반응했을 것”이라면서 “그러나 브라질에서는 일반적인 장면이다”고 해명하고 나섰다.



이에 네이마르는 “이것은 축구다. 축구에서 일어나는 일에 화를 내는 것이 믿기지 않는다”면서 “나는 항상 이런 드리블을 해왔고 내 플레이 방식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당당하게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네이마르 사포 논란’ [영상 유튜브 christma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