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평택 초등학생, 메르스 '음성' 판정


[머니투데이 최민지 기자]
본문이미지
국내 중동호흡기증후근(메르스) 감염자가 첫 확진 이후 18명으로 늘면서 시민들의 불안감이 가중되는 가운데 1일 전북 전주시의 한 병원 호흡기내과 앞에 메르스 관련 안내 문구가 붙여져 있다./사진=뉴스1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검사를 요청한 평택의 한 초등학생이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교육청은 1일 오후 "도내 한 초등학교의 여학생이 지난달 29일 학교를 통해 메르스 검사를 요구했으며 보건 당국의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해당 학생은 지난달 메르스 확진 첫 번째 환자가 입원한 같은 병원 다른 병동에 13∼19일 입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보건복지부가 분류한 의심환자는 아니었지만 학부모 요청에 따라 등교하지 않고 있다가 검사를 받았다.

도교육청은 "현재까지 파악된 도내 메르스(중동호흡기증후군) 의심학생은 없다"며 "메르스 확진 환자가 늘어남에 따라 각급 학교에 수학여행 등 단체활동 자제를 권고하는 한편 '메르스 대책반'을 편성, 운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한편 서울시교육청 역시 이날 "학교 내 메르스 확산 대비 강조 사항을 당일 중 공문으로 발송할 예정이며 관련 대책반도 꾸리는 중"이라고 밝혔다.





최민지 기자 mj1@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