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항암제 효율 높이는 법, 국내 연구진이 찾아내





항암제는 암세포 뿐 정상세포까지 공격한다. 때문에 암을 치료하려 항암제를 많이 쓰면 쓸수록 부작용도 커진다. 국내 연구팀이 이런 암치료의 딜레마를 극복할 수 있는 새 가능성을 찾아냈다. 가능한 한 항암제를 적게 쓰면서 치료 효율을 높일 수 있는 방법이다.



아주대 의대 김유선 교수팀은 특정 단백질(세린 트레오닌 인산화 효소, RIP3)을 활성화시켜 암세포의 항암제 반응성을 높이는 데 성공했다고 1일 밝혔다. RIP3는 세포를 괴사시키는 데 핵심적인 역할을 하는 것으로 알려진 단백질이다. 암에 걸리면 이 단백질의 발현이 줄어는데, 연구팀은 탈메틸화제를 투여해 RIP3를 회복시키는데 성공했다. 이어 항암제를 투약하자, 그냥 항암제만 투약했을 때보다 종양 크기가 눈에 띄게 줄어들었다.



사람의 경우도 다르지 않았다. 유방암 환자의 암 조직은 정상조직에 비해 RIP3 발현이 현저히 낮았다. 상대적으로 RIP3 발현이 높은 환자는 다른 환자보다 생존율이 높았다.



김유선 교수는 “RIP3 조절을 통해 효율적인 새 암 치료법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김한별 기자 kim.hanby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