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래퍼 슬리피, “지드래곤 성대모사 후 악플에 시달렸다”





래퍼 슬리피, “지드래곤 성대모사 후 악플에 시달렸다”

슬리피 슬리피 슬리피





슬리피가 MBC 예능프로그램 '일밤-진짜 사나이2'에서 활약을 펼쳐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래퍼 슬리피(31)가 자신을 '슬좀비'로 지칭해 관심을 모았다.



지난 31일 슬리피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슬좀비"라는 해시태그와 함께 눈물을 흘리는 얼굴 이모티콘을 게재했다.



이와 함께 MBC '일밤-진짜 사나이 2'의 땀과 눈물과 콧물이 뒤범벅 된 얼굴로 오열하는 자신의 모습을 캡쳐한 사진을 덧붙여 눈길을 끈다.



이날 슬리피는 6명씩 한 조를 이뤄 140kg 고무보트를 들고 이동하던 중 한계를 느끼고 오열했다. 그는 장신이라는 이유로 무게를 많이 받는 앞자리에 배치됐다. 슬리피는 악으로 한계를 넘어서려 애썼지만, 교관은 "악 지르지 말라. 너만 힘든 것 아니다"라고 호통쳤다.



이어 고무보트를 들고 오리걸음을 하던 슬리피는 땀으로 범벅이 된 채 숨죽이며 눈물과 콧물이 뒤범벅이 된 모습을 보여 시청자들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후 슬리피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진짜 쓰러질까 생각도 했다. 한계를 넘어설 수가 없다는 것을 알았을 때 눈물이 나오더라. 서러웠다"고 고백했다.



한편 슬리피는 지난 2013년 12월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황금어장-라디오스타'에 출연해 빅뱅 지드래곤의 성대모사를 했다가 악플에 시달렸던 경험을 털어놓았다.



이에 DJ 윤종신은 "이제 지드래곤이 너무 커서 팬들이 이해해줄 거다"라며 슬리피에 다시 한 번 지드래곤 버전의 소녀시대 'Gee'를 요청했다.



슬리피는 요청에 따라 지드래곤 특유의 발음과 목소리를 그대로 살려 소녀시대 'Gee'를 선보였고, 감탄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슬리피 슬좀비 슬리피 진짜사나이 슬리피 오열 래퍼 슬리피 슬리피 소녀시대 슬리피 지드래곤[사진 MBC '진짜사나이' 방송 영상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