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미 해군, 최대 규모 대잠 훈련…북한 SLBM위협 등 대응

한·미 해군이 사상 최대 규모의 통합 대잠전(對潛戰) 훈련을 하고 있다고 해군이 1일 밝혔다.이번 훈련은 최근 북한의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SLBM) 사출 실험 등으로 도발 위협이 고조된 가운데 실시돼 주목된다.



해군에 따르면 이번 훈련은 제주 동쪽 해역에서 지난달 30일 시작돼 3일까지 계속된다.



한·미 연합훈련으로 진행되는 이번 훈련은 해군이 실시하는 대잠전 훈련 중에서 가장 큰 규모라고 해군이 전했다.이에 따라 7600t급 이지스함구축함인 서애류성룡함을 비롯해 해군이 보유한 초계함급 이상 함정 12척, 잠수함 2척, 한·미 해상초계기, 링스(Lynx) 해상작전헬기 등 입체전력이 참가하고 있다.



특히 이번 훈련에는 미국 해군의 P-3 해상초계기뿐 아니라 최신예 기종인 P-8(포세이돈) 해상초계기도 참가한다. 북한 잠수함의 도발에 대비한 한·미 연합해군의 강한 도발 격퇴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서라고 해군이 전했다.



터보프롭 엔진을 사용하는 P-3 초계기와 달리 P-8 해상초계기는 제트엔진을 사용하기 때문에 더 빠른 속력으로 더 넓은 해역을 감시할 수 있다. 사정거리 270km의 슬램ER 유도탄을 장착해 강력한 공격능력을 갖추고 있다.



이번 훈련은 5일동안 주간과 야간 구분없이 진행된다. 양국 해군은 잠수함 탐색 및 식별훈련, 대잠 자유공방전, 적 잠수함 위협 상황에서 기동군수 및 선단 호송, 대잠폭탄 및 폭뢰 실사격 등 실전을 방불케 하는 강도 높은 훈련을 실시하고 있다고 해군이 밝혔다.



또 대잠전 상황뿐만 아니라 수상·공중·수중의 다중위협을 가정해 전투전대 별로 대수상함전, 대잠전, 대공전, 전자전 등 임무를 부여해 복합전 상황에서 해군의 지휘능력을 향상시키는 훈련을 하고 있다고 해군이 전했다.



훈련을 지휘하는 해군 제7기동전단장 남동우 준장은 “이번 훈련은 북한의 수중도발 위협을 추호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한·미 해군의 의지를 과시하기 위한 것"ㅇ;리며 "수중·수상·항공의 입체적인 대잠수함 작전능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통합 대잠전 훈련은 천안함 피격 사건(2010년 3월) 이후 대잠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2012년부터 시작됐다. 제7기동전단 및 해군 1·2·3함대 소속 수상함정, 잠수함, 항공전력이 참가하는 작전사급 규모로 매년 두 번씩 실시하고 있다.



장세정 기자 zh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