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가토 측, "최보식 기자 계속 증인 거부하면 구인해달라"

박근혜 대통령 명예훼손 혐의로 기소돼 재판을 받고 있는 가토 다쓰야(49) 산케이신문 전 서울지국장이 1일 법원에 “증인 출석을 거부하고 있는 조선일보 최보식 선임기자를 재소환하고 거부할 경우 구인해달라”고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30부(부장 이동근) 심리로 열린 가토 전 지국장에 대한 다섯 번째 공판에서 가토 측은 “최 기자는 가토 전 지국장이 명예훼손의 고의가 있었는지를 입증하기 위해 필요한 결정적 증인”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계속 응하지 않을 경우 과태료 처분을 하고 구인해야 한다”고 말했다.



최 기자는 지난달 29일 법원에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했다. 이미 지난달 15일에도 “취재원 보호를 위해 취재원을 공개할 수 없고 구체적인 취재과정도 밝힐 수 없다”는 취지의 불출석사유서를 제출한 바 있다. 이 때문에 5월18일로 예정된 공판이 한 차례 연기되기도 했다. 재판부는 “최 기자를 재소환하고 구인 여부 등은 추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공판은 증인이 나오지 않아 15분 만에 끝났다.



가토 전 지국장은 지난해 8월 3일 최 기자의 칼럼을 인용해 세월호 참사 당일 박 대통령의 행적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그는 ‘박근혜 대통령 여객선 침몰 당일 행방불명…누구와 만났을까’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박 대통령과 정윤회씨가 함께 있었다는 의혹을 제기하고 남녀관계인 것처럼 묘사해 명예를 훼손한 혐의를 받아왔다.



지난 공판에서 가토 전 지국장 측은 “최 기자의 칼럼을 인용해 썼는데도 그에게는 명예훼손 혐의가 적용되지 않아 부당하다”고 주장해왔다. 지난 4월 8개월 만에 출국금지가 해제돼 일본으로 돌아갔다 재입국한 가토 전 지국장은 변호인 옆에서 굳은 표정으로 이날 공판을 지켜봤다. 다음 공판은 29일 오후 2시30분에 열릴 예정이다. 가토 측 변호인은 미국 유명 언론인 도널드 커크 기자, 언론법 전문가 타지마 야쓰히코 상지대 교수, 한국 주재 일본 특파원 등을 증인으로 신청했다.



전영선 기자 azu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