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 관련 괴소문 확산…공포감은 정부가 키운다?

중동호흡기증후군 메르스가 예상 밖으로 빠르게 퍼지면서 소셜네트워크서비스, SNS 상에서 여러 가지 소문이 무성합니다.

그런데, 다 근거가 없는 소문일까요? 뉴스현장에서 몇 가지 얘기들을 분석해보겠습니다.

'여의도 A 병원 병동 폐쇄'라는 문구가 보입니다.

A 병원은 부랴부랴 공식입장을 내놨는데요. 첫 번째 환자가 확진 판정을 받은 병원으로 병원 측은 필요한 조치를 다 했고, 병동 폐쇄는 사실무근이라고 했습니다. 그러니깐 환자가 있었던 병원은 맞지만 병동이 문을 닫은 건 아니니 소문을 다 믿기엔 무리가 있을 것 같습니다.

'평택에서 메르스 확진자 발생, 에볼라, 사스보다 심각'이라는 글도 눈에 띕니다. 확인 결과 평택의 B 병원이 첫 번째 감염자가 세 번째로 들른 병원이었습니다. 그리고 이 병원의 의료진을 포함해 15명이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평택의 이 병원은 현재 휴진에 들어갔습니다. 이건 신빙성이 비교적 높은 얘기가 되겠네요.

그럼에도 불구하고 정부는 으름장을 놓습니다.

물론 "해외에서는 우리나라가 긴급조치 1호"라는 등 전혀 근거가 없는 글들도 많습니다.

이런 소문들은 과도한 공포감을 조성해 혼란을 부를 수 있죠.

"괴담을 막으려면 정확한 정보를 공개하라" 한 인터넷 사이트에 올라온 글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공감을 표시했는데요. 괴담을 막을 것인가, 메르스를 막을 것인가.

답은 분명해 보입니다.

JTBC 핫클릭

'메르스' 감염자 18명…격리 대상자 682명으로 확대메르스 환자 80% 인공호흡기 착용…사스의 4배중국·홍콩서 82명 격리 '비상'…한국 향한 반감 확산11일이나 지나서야…복지부 "고위험군 시설에 격리" 메르스 확산? 진정? 이번 주가 고비…'변이' 우려도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