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윤병세 외교부 장관 "올해가 동아시아 과거 상처 치유 절호의 기회"

윤병세 외교부 장관이 1일 “(올해는)동아시아가 과거의 상처를 치유하고 미래로 나아갈 절호의 기회”라고 말했다.



윤 장관은 오전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열린 ‘2015 유럽안보협력기구(OSCE)-아시아 회의’ 개막식 기조연설에서 올해가 한일 국교 정상화 50주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70주년이라는 사실을 강조하며 이처럼 말했다. 윤 장관은 또 “유럽의 협력과 화해는 책임 있는 이들이 과거를 깨끗이 단절하고 현재에 와서도 책임있게 행동했기 때문에 가능했다”며 유럽을 본받아야 한다고 했다.



윤 장관은 북한 문제와 관련 “안보 뿐 아니라 경제, 인권 측면에서도 북한을 바라보는 전체적 접근이 필요하다. 인권 존중 없이는 지속적인 평화와 안정이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또 북핵 문제를 역내 가장 중대한 이슈로 꼽으며 “이는 경제·인권 문제를 아우르는 보다 광범위한 북한 문제의 일부”라고도 했다. 앞서 한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도 26~27일 서울에서 협의를 갖고 북한에 대한 압박 수단으로 인권 문제를 지속적으로 중시할 것임을 시사한 바 있다.



OSCE는 유럽의 다자 안보협력 메커니즘으로, 2일까지 진행되는 이번 회의에선 OSCE와 한국·일본·태국 등 아시아 국가들이 함께 주요 안보 이슈를 논한다. ‘변화하는 글로벌 안보 환경과 아시아의 다자안보협력 비전’이라는 주제 하에 진화하는 위협과 유럽·아시아 안보에 대한 함의 사이버안보 및 재난관리 아시아 안보 협력의 비전: 경험 공유 및 새로운 협력 분야 등을 논의한다.



한편 윤 장관은 이번 회의를 계기로 방한한 디디에 부르크할터 스위스 외교장관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양자회담을 가졌다. 부르크할터 장관은 동북아평화협력구상에 대한 지지를 재확인하고, OSCE의 경험 공유를 약속했다. 윤 장관은 스위스가 지난 60여년 동안 중립국감독위 일원으로서 한반도의 평화와 안정에 기여하고, 한국과 긴밀한 대북공조를 이어오고 있음을 평가했다. 또 양측은 대테러대응, 인권 문제, 국제적십자 활동 등에 있어 협력을 계속하기로 했다고 외교부는 밝혔다.



유지혜 기자 wisepe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