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내일부터 ATM에서 MS카드 전면 사용금지

금융감독원은 2일부터 국내 모든 자동화기기(ATM)에서 IC칩이 없는 MS신용카드의 이용이 전면 제한된다고 1일 밝혔다. 금감원은 위·변조된 신용카드로 ATM에서 카드대출(현금서비스 및 카드론)을 받는 범죄를 원천적으로 차단하기 위해 3월5일부터 MS신용카드를 이용한 카드대출 거래를 제한해왔다.



하지만 IC카드로 미처 전환하지 못한 일부 MS신용카드 소지 고객의 불편을 감안해 5월말까지 한시적으로 각 자동화기기 코너별로 1대의 ATM에 대해 MS신용카드 이용이 가능하도록 유예 조치했다. 금감원은 4월중 ATM에서의 IC신용카드 거래비중이 99.8%에 달하고 특별한 장애도 발생하지 않는 등 ATM에서의 IC거래환경이 안정적으로 정착된 것으로 판단해 2일부터 MS신용카드 이용을 전면 제한하기로 했다.



금감원 관계자는 “2일부터 MS카드로는 국내 ATM에서 조회·이체·현금서비스·카드론 등 어떤 서비스도 이용할 수 없다”며 “아직 IC신용카드로 전환하지 않은 MS신용카드 소지 고객은 해당 카드사에 문의하면 추가 비용없이 IC카드로 교체할 수 있다”고 말했다.



박진석기자 kaila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