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메르스 환자 18명 "3차 감염이 관건"…이번주가 최대 고비 될 듯

메르스 환자 18명


메르스 환자 18명, 이번주가 고비



메르스 환자 18명…"3차 감염 어떻게 막을까"



3명이 중동호흡기증후군(MERS·메르스)로 추가 확진되며 국내 감염자 수가 18명으로 늘어났다. 보건복지부는 1일 국내 최초 감염자 A(68)씨가 지난 15~17일 입원한 병원에서 A씨와 P(40)·Q(45)·R(여·77)씨 등 3명이 메르스 확진판정을 받았음을 밝혔다.



P씨와 R씨는 지난 15~17일 A씨와 같은 병동에 입원해 있던 환자이며 Q씨는 A씨와 같은 병동에 입원해 있던 환자의 아들인 것으로 드러났다. P씨와 R씨는 이 병원이 휴원한 뒤 다른 병원으로 옮겨진 상태였으며, Q씨는 자가(自家) 격리 상태였다고 보건복지부는 밝혔다. 이들은 모두 보건 당국의 첫 자가 격리 대상자에서 제외돼 있었으며, A씨가 묵었던 병원에 대해 다시 실시한 역학 조사에서 감염 사실이 확인됐다고 보건복지부는 덧붙였다.



메르스 확산 이번주가 고비… 현재 감염자 수 18명

이로써 이 병원에서 A씨와 접촉해 메르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은 전체 환자 18명 가운데 15명으로 늘어난 상황이다. 중동호흡기증후군(메르스) 감염 환자가 빠르게 늘고 있는 가운데, 정부는 이번 주가 확산 또는 진정을 결정할 고비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



보건복지부는 첫 번째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있었던 의료진·환자·보호자·방문자 등을 전부 추적조사 대상으로 하고, 경기도 P병원에서 첫 번째 환자와 같은 병동에 입원했던 환자를 격리한 상태로 모니터링 중이다. 복지부는 2차 감염된 환자들을 통해 다시 감염자가 발생하는 '3차 감염'을 막는 것이 관건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문형표 복지부 장관은 31일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브리핑을 열고 "메르스 전파력에 대한 판단과 최초 환자에 대한 접촉자 그룹을 일부 누락해 심려와 불안을 끼친 점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메르스 환자 18명'

온라인 중앙일보

'메르스 환자 18명'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