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배창호 감독 지하철 선로 추락

영화 '고래사냥'의 영화감독 배창호(62)씨가 지하철 철로에 추락해 부상을 입었다.



경찰과 소방당국 등에 따르면 배씨는 1일 오전 6시쯤 서울 강남구 대치동에 있는 분당선 한티역 왕십리 방면 철로에 추락했다. 배씨는 사고로 얼굴과 복부에 타박상을 입고 인근에 있는 강남세브란스 병원으로 옮겨져 현재 치료를 받고 있으며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라고 한다.



현장에 출동했던 소방 관계자는 "다행히 배씨가 전동차가 올 때 안전지대로 피해 목숨을 건졌다"고 말했다.



경찰은 현장 CCTV를 분석해본 결과 투신 가능성 등도 염두에 두고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CCTV만 봐서는 투신한 것처럼 보이기도 한다. 가족들의 증언에 따르면 배씨가 최근 우울증과 수면장애 비슷한 걸 앓아왔던 것 같다. 아직 본인 조사를 제대로 못해서 정확한 경위는 모르겠지만, 치료가 어느 정도 되는대로 본인에게 직접 사고 경위에 대해 물어볼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씨는 1980년 영화계에 첫 발을 들인 후 고래사냥(1984년), 깊고푸른밤(1984년) 등의 영화에서 메가폰을 잡았다.



박병현 기자 park.bh@joongn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