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소청도 인근에서 그물에 걸린 5m 크기 밍크고래 발견















인천 앞바다에서 5m 상당의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죽은 채 발견됐다.



1일 인천해양경비안전서에 따르면 지난달 31일 오전 6시30분쯤 옹진군 소령도 남쪽 8㎞ 해상에서 조업하던 A호(7.93t) 선장 B(56)씨가 죽은 밍크고래가 그물에 걸려 있는 것을 발견해 해경에 신고했다.



발견된 밍크고래는 길이 4.6m, 둘레 2.54m, 무게 1.5t에 달한다. 죽은 지 2~3일 지난 것으로 추정된다고 해경은 밝혔다.



인천해경은 고래에 불법 포획한 흔적이 없어 선장에게 고래 유통증명서를 발급했다.



이 고래는 당일 인천수협 소래공판장에서 900만원에 낙찰됐다.



인천해경 관계자는 "남해와 동해가 아닌 서해에서 밍크고래가 발견된 사례는 극히 드물다"며 "먹이를 따라 서해까지 올라왔다가 그물에 걸린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인천 앞바다에서는 지난 2013년 11월 2일 백령도 하늬해변에서 5.3m 길이의 밍크고래 한 마리가 발견된 바 있다.



인천=최모란 기자 moran@joongang.co.kr

[사진 인천해양경비안전서]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