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댕기머리 샴푸’ 홈쇼핑 사재기 의혹, 직원들 동원





‘댕기머리 샴푸’ 홈쇼핑 사재기 의혹, 직원들 동원



허가받지 않은 방식으로 제품을 만든 정황이 드러나 논란이 된 '댕기머리' 샴푸가 홈쇼핑에서 콜 수를 늘리기 위해 직원들을 동원했던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다.



댕기머리 제조사는 홈쇼핑 생방송 중 주문량이 저조하면 직원들에게 휴대전화 문자 메시지를 보내 제품을 주문하도록 지시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 같은 사재기에는 200명 가까운 본사 직원뿐 아니라 협력업체 직원들까지 동원됐다.



업체 측은 구매한 직원들의 명단을 관리하면서 구매 직원에게는 10만 원에서 20만 원에 달하는 비용을 지급했고 구매하지 않은 직원들에 대해서는 질책 등 압력을 가했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법조계에서는 홈쇼핑 생방송의 주문 전화량은 다른 구매자들을 유인하는 중요한 수단이 되는 만큼 공정거래위원회와 소비자원 등 관계기관의 조사와 재발 방지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댕기머리는 한방 성분 함유로 유명한 샴푸 브랜드로 광고를 통해 알려진 것과는 다른 방식으로 제조 한 것으로 드러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댕기머리 샴푸 한방 성분’ ‘댕기머리 샴푸 부작용’ ‘댕기머리 샴푸 사용 원료’ ‘댕기머리 샴푸 식약처 점검’ ‘‘댕기머리 샴푸’ 홈쇼핑 사재기 의혹’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