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원주 민박집서 20∼30대 남성 3명 숨진 채 발견

강원 원주시의 한 민박집에서 20∼30대 남성 3명이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지난달 31일 오후 9시14분쯤 강원 원주시 소초면 학곡리의 한 민박집 2층 객실에서 김모(30ㆍ강원 원주시)ㆍ임모(29ㆍ경북 경산시)ㆍ홍모(20ㆍ전남 목포시)씨 등 3명이 숨져 있는 것을 민박집 주인 A씨가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또 같은 객실에서 함께 발견된 정모(36ㆍ인천시)씨는 신고를 받고 출동한 119 구급대에 의해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시 객실에서는 연탄 화덕과 타다 남은 연탄 등이 발견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들 중 한 명의 가방 속에서 발견된 노트에는 “미안하다”는 내용의 유서가 있었다고 경찰은 밝혔다.



A씨는 경찰에서 “새벽에 여러 명의 남성들이 들어와 푹 쉬고 갈 테니 깨우지 말아 달라고 했다”며 “오후 늦은 시간까지 인기척이 들리지 않아 방에 가봤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부검 등을 통해 정확한 사인을 조사하는 한편 유족 등을 상대로 사건 경위를 파악 중이다.



경찰 관계자는 “4명의 거주지가 모두 다른 점과 렌터카를 이용한 점 등을 토대로 휴대전화 통화 내역 등을 분석해 이들이 어떻게 만났는지 조사 중”이라고 말했다.



원주=박진호 기자 park.jinh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