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글로벌 투자에 과학적 기법 활용하세요

신한금융투자는 과학적 통계 기법을 활용해 중국·일본·미국·유럽 등 글로벌 증권에 투자하는 ‘신한명품 유리치 글로벌 퀀트랩’ A형(글로벌 ETF)과 B형(글로벌 주식)을 1일 출시했다. 계량화된 통계 기법을 활용하는 유리치투자자문이 고유의 ‘콴트 시스템’을 통해 포트폴리오를 구성한다.



대륙별 시장 모니터링을 통해 거시경제 상황을 체크한 뒤, 계량분석을 바탕으로 투자에 적합한 국가와 섹터를 골라낸다. 이후 통계기법을 활용해 투자대상종목을 확정하고, 기업 펀더멘탈과 기술적 가치를 감안해 투자시점을 결정한다.



‘신한명품 유리치 글로벌 퀀트랩’에는 미국에 상장된 글로벌ETF를 통해 주요 선진국에 투자하는 A형, 글로벌 주식시장의 주요종목에 직접 투자하되 ETF투자를 병행하는 B형 두 가지 유형이 있다. A형은 국가별 주식시장 외 원자재 ETF, 채권 ETF등에도 투자한다. 레버리지·인버스 투자가 용이해 시장상황에 빠르게 대처할 수 있다. B형은 주요 글로벌 주식시장에 폭넓게 분산 투자함으로써 위험을 분산한다. 두 유형 모두 투자대상 국가는 비슷하며, ‘콴트 시스템’을 활용하는 투자전략은 동일하다.



최소 가입금액은 1억원, 수수료는 연간 2.5%다. 신한금융투자 전국 지점과 PWM센터에서 가입할 수 있다.



이재신 신한금융투자 랩운용부장은 “중국과 미국 등 해외투자에 대한 관심이 고조된 상황에서 개인투자자가 접근하기 어려운 수학적 통계기법을 통한 투자기회를 제공하게 된다”고 말했다.



강병철 기자 bonge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